Los Angeles

Partly Cloudy
50.1°

2018.11.19(MON)

Follow Us

“38회 동남부 체전, 의미있는 성과”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5 16:22

연합회, 조직위 해단식 및 평가회 열어

14일 동남부한인회연합회 체전 조직위 해단식에서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4일 동남부한인회연합회 체전 조직위 해단식에서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회장 손 환)는 지난 달 열린 ‘제38회 동남부 한인 체육대회’ 조직위원회 해단식과 평가회를 개최했다.

지난 14일 둘루스에 있는 청담에서 열린 이날 평가회에는 애틀랜타, 몽고메리, 어거스타 등 각 지역 한인회장들과 경기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 제38회 대회에 대한 평가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손 환 연합회장은 “성공적으로 또 안전하게 체전을 마치게 돼 감사하다”며 “힘써 준 천선기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각 운영분과와 경기위원장 및 위원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체전은 샬롯 한인회와 플로리다 연합회가 참가하는 등 여러모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체전”이라면서 “임기내 작은 변화를 일으킬 수 있었다는데 보람을 느낀다. 변화를 토대로 더욱 발전하는 체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직위 측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는 남동부 지역 14개 한인회에서 7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유소년 축구대회도 함께 치러졌으며, 차세대 참여를 높이기 위해 일부 구기종목은 외국인 선수를 일정 비율로 선발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전야제를 없애고, 폐회식을 여는 방식으로 변화를 줬다. 또 원정팀인 몽고메리 지역 한인회가 우승을 거둬 주목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천선기 조직위원장은 “조직화된 시간관리가 잘 이뤄졌던 체전으로 각 지역의 호응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아쉬움의 목소리도 있었다. 구기종목 외국인 선수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어거스타 한인회 임용섭 회장은 “우리 출전선수들로 인해서 의문이 제기됐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최근 회의를 열었다”며 “내년에는 오해가 없는 선에서 명확한 가이드라인에 맞춰 선수를 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야제가 없어져서 아쉽다는 의견에 서승건 특보는 “매년 전야제가 용두사미 식으로 진행되고 초청가수 등으로 인해 비용이 많이 지출되기도 했다”면서 “처음 폐회식을 열어 메달 수여식을 갖고, 유종의 미를 거두는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또 미국 사회는 물론, 대만, 베트남 등 인근 커뮤니티 인사를 초청해 메달을 전달하면서 타 커뮤니티와 함께하는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체전의 모습이었다”고 자평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