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벼락 맞을 확률’ 로또보다 2만 배 높다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6 18:04

조지아서 낙뢰 사고 잇따라
올들어 전국에서 14명 사망

낙뢰가 내리치고 있다. [wsb-tv 방송 캡처]

낙뢰가 내리치고 있다. [wsb-tv 방송 캡처]

조지아 남성이 벼락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여름철 낙뢰 사고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 채널2 액션뉴스(wsb-tv) 보도에 따르면 두 아들과 낚시를 하던 달튼에 사는 에건 블레인 스탠리(37)씨가 벼락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4일이 지나 지난 8일 끝내 숨을 거뒀다. 그는 올들어 낙뢰 사고로 목숨을 잃은 12번째 사망자로 집계됐다.

이어 지난 10일에는 플로리다 남성이 낙뢰에 맞았고, 12일에는 벼락에 맞아 화상을 입고 2주째 치료받아온 앨라배마 여성이 숨졌다.

전국에서 올들어 7월 현재 14명이 번개로 목숨을 잃어 사망자 수가 예년 수준을 크게 웃돌고 있다. 작년에는 한 해 동안 16명이 사망했고 수백 명이 화상을 입었다.

기상 전문가들은 올여름 조지아에서는 예년보다 많은 폭풍우가 발생할 수 있다며 외출 또는 야외활동 시 낙뢰 피해 가능성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채널2액션뉴스 방송의 기상캐스터 글렌 번스는 “7월은 조지아주의 우기에 해당한다”며 “여름철 폭풍우는 거의 매일 발생하고 있고 이들이 생성되는 지점에서 낙뢰가 있었는지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벼락 맞을 확률이 로또에 당첨될 확률보다 낮다는 세간의 인식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기상청과 로또업체 파워볼 통계에 따르면 일생에 벼락에 맞을 확률은 1만4600대 1인 반면 로또 1등에 당첨될 확률은 2억9220만1388대 1이다.

벼락에 맞을 확률이 로또에 당첨될 확률보다 2만13배 높은 셈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