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11.15(THU)

Follow Us

7월 집 값 오르고, 거래는 한산

장제원 기자
장제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2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24 16:27

일리노이 중간가 5.8% 상승
거래량은 전년비 4.3% 감소

일리노이주택시장이 지난 7월 주택매매가는 상승했지만 판매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리노이부동산협회는 7월 주택판매량(단독주택, 콘도미니멈 포함)이 1만5788가구였으나 전년 동기 1만6375가구 대비 4.3% 감소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또, 7월 일리노이 주택 중간값은 21만 달러였으며 전년도 동기 19만8500달러 대비 5.8% 상승했다.

7월 주택평균판매기간도 단축됐다. 지난 7월 평균판매기간은 47일로 지난해 53일 대비 6일 줄었다. 또, 주택 재고량은 지난 7월 6만541가구로 전년도 6만9262가구 대비 12.6% 감소했다. 이에 더그 카펜터 일리노이부동산협회장은 "일리노이 주택 판매량이 2년 동안 감소한 이유가 재고량 부족이다"며 "재고량의 부족은 매매가의 상승을 야기했으며 주택 구매자들의 적정가격 매물을 찾는데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재고량의 부족과 주택 중간값의 상승으로'30년 고정비율 모기지' 금리가 상승하고 있다. 지난 7월 모기지 금리는 3.97%로 전월 3.90%대비 0.07%포인트 올랐다. 또, 모기지 금리는 지난해 동기 3.44%대비 0.53%포인트 상승했다. 시카고시의 경우 7월 주택판매량 감소가 주 평균 판매량보다 1.4%포인트 높은 5.7%가 감소했다. 시카고 7월 주택판매량은 2621가구로 지난해 2780가구 대비 159가구가 줄었다. 중간값은 30만1000달러로 지난해 29만 달러 대비 3.8% 올랐지만 주 평균보다는 낮았다.

시카고 메트로폴리탄의 7월 주택판매량은 1만1322가구로 지난해 1만1905가구 대비 4.9% 줄었으며 중간값은 24만8000달러로 지난해 23만7500달러 대비 4.4% 상승했다. 한인 밀집 지역 카운티 가운데 쿡카운티 중간값은 25만8000달러로 전년 대비 4% 상승했으며 레이크카운티는 25만4990달러로 전년 대비 6.9% 올랐다.

제프리 휴잉 일리노이대 지역경제적용 연구소 책임자는 "현 상황으로 주택 시장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재고량 부족으로 집값이 오르면 수요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