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미국발 에너지 대란 우려 하비로 전세계 연료시장 들썩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9/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8/31 16:20

텍사스 수출 끊겨 중동산 LPG 값 껑충

미국 동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로 엿새째 멕시코만의 연료 수출이 중단되면서 미국발 에너지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미국산 액화석유가스(LPG)가 끊기고 중동 LPG 가격이 치솟으면서 아시아 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반대로 유럽발 화물선은 속속 석유를 싣고 대서양을 가로질러 미국으로 향하는 등 전 세계 에너지 시장에 후폭풍이 닥치게 됐다.

31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 텍사스 주를 덮친 하비로 항만이 잠정 폐쇄되면서 아시아로 수출하는 프로판, 부탄 운송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하비가 상륙한 첫날인 25일부터 멕시코만에서 출발하는 LPG 선박이 한 대도 떠나지 못했다고 블룸버그 시장 전문가인 버트 길버트는 밝혔다.

엔터프라이즈프로덕츠파트너스 등 주요 에너지 기업들도 하비 상륙 닷새째인 29일 성명을 통해 휴스턴 항구가 폐쇄된 데 따라 수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석유화학, 난방 연료 등을 수입해야 하는 아시아 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이 올해 수출할 프로판, 부탄은 2800만톤으로 이중 절반가량이 한국, 일본, 중국 등으로 간다. 미국에서 아시아로 수출하는 LPG 중 90%는 멕시코만에서 출발한다.

이러한 움직임이 미국발 에너지 대란으로 이어질 우려도 커지게 됐다. 미국의 원유, 석유, 천연가스 수출이 하비에 가로막히면서 멕시코를 포함한 각국이 에너지 조달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30일 진단했다. 미국 내 연료 부족도 우려되고 있다. 30일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집계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석유 수입은 하루 985만 배럴에 달해 역대 최대를 보였다. 이는 하비 여파로 연료 부족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유 시설의 20%가 마비됐으며, 지난주 석유 도매 가격은 전주 대비 20% 치솟아 2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