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7°

2018.09.21(FRI)

Follow Us

주택차압 “은행을 찾아라”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08/03/12 경제 3면 기사입력 2008/03/11 13:13

재융자ㆍ원금재조정 등 가능

불어난 이자와 어려워진 경기에 융자금을 갚지 못해 차압위기에 몰린 한인들이 아직도 많다.
하지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이들이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해 속수무책인 경우다.

이렇게 위기에 몰린 주민들을 위해 은행과 전문기관에서는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최대한 협조를 아끼지 않고 있다.

mb 파이낸셜 은행의 오국정 부행장은 “융자의 경우 은행과 고객은 함께 투자하는 것이다.
고객이 어려울 경우 재융자 또는 경우에 따라서는 원금을 재조정하는 등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방법을 함께 모색하는 것이 은행의 역할이다”고 말했다.
물론 이는 그간 성실히 원금과 이자를 갚아온 고객의 경우다.
그는 이어 “어렵다고 피하려고 하고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문제가 있으면 혼자서 앓지 말고 은행에 와서 상담을 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FM 융자회사의 오병수 대표는 “부동산 위기로 대출자들이 전보다 고객들의 어려운 사정을 더 잘 이해하게 됐다”며 “오래 방치해 손 쓸 수 없을 때까지 놔두지 말고 페이먼트에 어려움을 느끼면 상담을 요청해 진실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 대표는 “FM에서도 관련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며 “상담을 통해 잃을 건 없다.
본인이 스스로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주연 기자 jjubie@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