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8.06(Thu)

컵스 출신 조 지라디 감독 ‘프리미어12’ 사령탑 선임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8/08 16:02

조 지라디 감독 [picpedia]

조 지라디 감독 [picpedia]

조 지라디(54·사진) 전 뉴욕 양키스 감독이 미국 야구 대표팀 사령탑에 올랐다. 지라디 감독은 오는 11월 열리는 야구 국가 대항전 ‘프리미어12’에서 미국 대표팀을 지휘한다.

AP통신 등은 7일 "미국야구협회가 지라디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1989년 시카고 컵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 뉴욕 양키스 감독 등을 지낸 지라디 감독은 "노스웨스턴 대학 재학 시절인 1985년 대표팀에 뽑힌 적이 있다. 이후 처음으로 미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다"며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 나는 1984년 LA 올림픽을 앞두고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해 (당시 시범 종목이었던) 올림픽 야구를 경험하지 못했다. 프리미어12에서 꼭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겠다"고 말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랭킹 2위인 미국은 네덜란드(8위), 멕시코(6위), 도미니카공화국(12위)과 A조에 묶여 11월 3일부터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프리미어12 예선을 펼친다. 2위 안에 들면 일본으로 건너와 결선을 치른다.

미국은 프리미어12에 출전한 아메리카 대륙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르면 도쿄올림픽에 직행한다. 이번 대회에서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얻지 못하면 내년 2월 아메리카 예선을 치러야 한다.

일리노이 주 피오리아 출신의 지라디 감독은 1989년 시카고 컵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003년까지, 15시즌 동안 포수로 활약했다. 2000년에는 올스타에 뽑혔다.

지라디는 "아버지가 미 공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아시아에 대한 관심이 많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