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2°

2018.09.20(THU)

Follow Us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 시진핑 발언 파문

장제원, 이경희, 정은혜 기자
장제원, 이경희, 정은혜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4/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4/20 16:50

트럼프, WSJ 인터뷰서 정상회담 대화 전언
한인 커뮤니티 분노, 미 언론도 우려 표명
한인들 "잘못된 역사관 우리가 나서 바꿔야"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

이달 초 미,중 정상회담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한 인터뷰 발췌록에 따르면,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한국의 역사에 수천 년의 세월과 많은 전쟁이 얽혀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같이 이야기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대목에서 한국은 북한이 아니라 한국 전체(not North Korea, Korea)라고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으로부터) 10분간 (역사 수업을) 듣고 난 뒤 (북한을 다루기는) '쉽지 않겠다(it's not so easy)'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국이 중국의 일부란 말을 시 주석이 실제 했는지, 통역상의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트럼프 특유의 단순 화법으로 시 주석의 말이 왜곡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발췌록이 아닌 WSJ 인터뷰 기사에서는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발언은 빠져있다. 미국 온라인 경제뉴스 전문매체 쿼츠(Quartz)는 18일 "트럼프가 WSJ에 말한 해당 발언은 완전히 틀렸고 남한 사회를 완전히 격분하게 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중요한 지정학적 이슈를 단 몇 분짜리 문제로 만들어버렸다면서, "충격적인 무지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또 황경문(동아시아 역사) 서던캘리포니아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중국 공산당이 수십 년간 진행한 민족주의적 역사 프로젝트(동북 공정 및 청사 공정)에서 나온 얘기를 시 주석이 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황 교수는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인식이 중국 본토에서는 얼마간 신뢰를 얻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시카고 한인들도 우려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정종하 한인유권자프로젝트(KA Voice) 회장은 "대한민국 주권을 부정하는 발언"이라며, "한인들이 나서서 잘못된 역사관이라는 사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또 "남북문제 해결은 한국이 중심이 돼야하며 당사자 없이 해결책을 논의하는 것은 말이 안 되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의 대화를 통해 공조하는 것이 중요한 때"라고 밝혔다.

이진 메인타운십 교육위원은 "한국의 역사와 정서를 이해하지 못하고 함부로 이야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가 한국에 대해 생각이 깊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교육위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사업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역대 대통령들과 다르게 한국에 단순히 우호적으로 행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고 방식을 더 분석해 다가가야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