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23(SUN)

Follow Us

19대 대통령 문재인

장제원 기자
장제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5/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5/09 16:31

최종 득표율 41.08%
24.03% 홍준표 꺾고 당선
문, 광화문서 대국민 인사
"지지하지 않은 분들 섬겨
국민 모두의 대통령 될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를 모두 마친 10일 오전 6시께(한국시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42만3762표를 얻은 문 후보의 득표율은 41.08%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785만2843표(24.03%)를 받아 그 뒤를 이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699만8323표(21.41%)로 득표율 3위에 올랐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220만8767표(6.76%),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01만7451표(6.17%)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전국 17개 권역 중 경북, 경남, 대구광역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선에서 1, 2위간 격차가 크게 벌어진 것은 박빙의 대결을 펼친 지난 18대 대선과는 양상이 전혀 다른 것이다.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51.55%의 득표율을 얻으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를 이겼지만 표차는 108만496표, 득표율 차이는 3.53%포인트에 불과했다. 문 대통령은 당선이 확실해진 9일 오후 11시30분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아 "국민들의 간절한 소망과 염원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 국민이 이기는 나라를 꼭 만들겠다"고 당선 수락 연설을 했다.

그는 "상식이 상식으로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꼭 만들겠다"며 "혼신의 힘을 다해 새로운 나라를 꼭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민만 보고 바른 길로 가겠다"며 "위대한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 자랑스런 대한민국, 당당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결과에 대해 "정의로운 나라,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함께 해주신 위대한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라고 평가했다. 이어 "함께 경쟁했던 후보들께도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분들과도 함께 손잡고 미래를 위해 같이 전진하겠다. 내일부터 저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대 대선에서 51.55%(3,059만표)를 득표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3.53%(108만표) 차이로 패배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로 탄핵되면서 앞당겨진 19대 대선에서 재수에 성공했다. 지난 2008년 참여정부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청와대를 떠난 지 9년만에 재입성한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10일 오후 11시쯤 선거 결과에 승복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로 확정된 지난달 4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아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고 썼습니다. 하지만 그 목표에 도달하는 수단은 통합의 정치여야 합니다. 문 당선인 이미지 배경에 자유한국당(빨강), 국민의당(초록) 등 5개 정당을 상징하는 색을 배치한 건 그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로 확정된 지난달 4일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현충원을 찾아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고 썼습니다. 하지만 그 목표에 도달하는 수단은 통합의 정치여야 합니다. 문 당선인 이미지 배경에 자유한국당(빨강), 국민의당(초록) 등 5개 정당을 상징하는 색을 배치한 건 그때문입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