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5°

2018.09.25(TUE)

Follow Us

북한 여행 전면 금지키로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7/21 16:33

국무부, 27일 발표 후 한달 뒤 시행
웜비어 사망에 따른 대북압박 조치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자국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확정했다고 AP통신이 21일 보도했다. AP통신은 익명의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들 관리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지리적 여행금지' 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면서 이는 미국 여권을 갖고 북한에 들어가는 것을 불법화하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 조치가 관보 게재 후 30일 후에 발효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관보 게재 시점은 구체적으로 확인해주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영국 BBC 방송은 북한 여행객을 모집하는 중국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와 '고려여행'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명령이 오는 27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라고 가장 먼저 보도했다.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이날 자사 트위터에서 "우리 여행사는 미국 당국이 이달 27일 북한 여행 금지명령을 발표한다는 것을 통보받았다"며 "이 명령은 발표 당일부터 30일 이후에 발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는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지난달 의식불명 상태에서 풀려나 미국으로 돌아온 뒤 1주일 만에 숨진 미국 청년 오토 웜비어의 북한 여행을 주선한 여행사다. 북한 여행금지 조치가 공식적으로 확정, 발표되면 이는 웜비어 사망 사건에 대한 연방정부의 단순한 보복 대응을 넘어 대북압박을 전방위로 강화하는 의미도 있어 주목된다. 조야에서는 현재 외국인의 북한 여행이 결국 핵과 미사일 도발을 일삼고 인권을 유린하는 김정은 정권의 돈주머니만 불려주는 결과를 낳고 있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

국무부는 그동안 정기적으로 북한에 대한 여행 경보에 발령해왔으나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왔다. 연방의회도 향후 5년간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법안을 상정해 논의하는 등 행정부를 상대로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조속히 시행할 것을 압박해 왔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