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2°

2018.11.16(FRI)

Follow Us

트럼프 당선 이끈 3개주 지지율 30%대로 하락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21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20 16:39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경합 주 3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20일 나타났다. NBC 방송이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를 통해 지난 13~17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을 깨고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를 물리쳤던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모두 40% 미만을 기록했다.

반면 이들 3개 주 모두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가 과반을 넘어섰다. 미시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36%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5%에 달했다. 펜실베이니아 역시 지지율 35%, 비 지지율 54%로 미시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위스콘신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6%까지 올라갔고, 지지율은 34%에 머물렀다.이들 3개 주의 응답자 가운데 60% 이상이 "국가 원수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행동 때문에 당황하고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이 밖에 이들 3개 주의 유권자들은 공화당이 과반을 점유하고 지배하는 현재의 의회 구조 대신 민주당이 과반을 점하고 이끄는 의회를 원하는 비율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위스콘신과 펜실베이니아은 민주당 우위 의회를 원하는 응답자 비율이 공화당 우위를 원하는 비율보다 각각 8%포인트, 10%포인트 많았다.

[연합]

관련기사 인종 갈등에 기름 부은 트럼프 언제 탄핵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