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채무조정” 무담보 부채 최대 60%까지 탕감

[텍사스 중앙일보] 발행 2009/06/0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09/06/03 07:44

노벨상 수상자이며 세계적인 천재 아인쉬타인 박사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이 복리이자 ("Compounding interest is the most powerful force in the universe")라고 했습니다.
William Park 대표

William Park 대표

지난번 미국대선의 제일 큰 이슈는 경제였습니다. 그만큼 미국경제가 위기에 놓여 있으며 우리 한인들 역시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뱅크럽시(Bankruptcy) 만이 최후의 결정이 아닙니다. 부채조정에 대한 이해가 빠르면 빠를수록 재기할 수 있는 기회는 빨리 옵니다.

라인 오브 크레딧으로 쓰신 부채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불어나서 현재 월 페이먼트 지불 연체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는 분, 신용카드 빛에 허덕이며 미니멈 페이먼트 만 하시는 분, 절대로 평생 빚 갚기가 어렵다는 현 금융 실태를 아셔야 합니다.

예를 들자면 22% 이자의 $5,000 크레딧 카드빚을 갚는데 미니멈 페이먼트 만 할 경우 28년 이상이 걸리며, 총 $12,205 을 갚아야 하며 $25,000을 갚는 데는 49년 이상이 걸리며 총 $92,205을 갚게 됩니다. 이것도 단 $1 도 더 이상 쓰지 않는 경우에만 가능 합니다.

최근 본사 US Capital에 들어오는 상담유형을 분석해보면, 적게는 5만불에서 많게는 50만불 선의 무담보 부채로 심각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는 사업자 분들을 봅니다. 이 분들은 대개 1-3년 전만 해도 규모 있는 사업을 경영하며 개인 신용도와 사업 환경이 우수한 분들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여러 은행에서 5만불에서 15만불이상의 비지니스 라인 오브 크레딧을 주며, 지난 2-3년간 이자를 받으며, 금융 채권자 입장에서 채무자와 좋은 사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 현실이 어떻습니까? 서브 프라임 파동에 이은 ‘스태그플레이션’의 시작으로 신용카드 대란 등 무담보 불량채권이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쏟아져 나올 모양새가 뚜렷합니다.

비영리 단체가 말하는 CCC program (consumer credit counseling)을 통한 단순히 월 카드 페이먼트 이자율 조정으로는 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잘 아시기 바랍니다. 결국은 뱅크럽시를 피하고, 사업적 재기의 기회를 갖기 위해서는 부채 조정으로 갈 수 밖에 없는 것이 그 현실입니다.

이 글을 통하여 일반 독자들께 한 가지 중요한 상식이 될 수 있는 "Rule of 72"에 대하여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예를 들어서, 크레딧 카드빚이 APR(연이자율) 25%에 5만불 있는 분이 얼마간의 기간이 지나면 그 부채가 두 배인 10만불이 되는 줄 생각해 보신 적이 있습니까? Rule of 72 계산 방식에 근거하면, 72 나누기 25 하면, 2.88년 약, 채 3년이 못되어서 부채액은 두 배로 불어나게 됩니다.

이 3년 기간 동안 부채조정을 하시면, 월 페이먼트는 50%이상으로 줄고, 원 부채액의 최고 60%까지 빛을 탕감 받을 수 있으며, 컬렉션 에이전시 및 채권자들의 독촉을 통한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다른 사업의 재기를 준비 하실 수 있습니다.

US Capital이 다시 말씀 드리고자 하는 바는, 뱅크럽시(Bankruptcy)가 최후의 결정이 되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짊어지고 있는 무담보 빛, 10만불, 20만불은 2-3년 후, 100만 200백만불의 사업 재기의 성공으로 로 바뀌어 질 수 있습니다.

무료상담 문의는 US Capital 대표 William Park (201)292-1811, 또는 uscapitalmail@gmail.com (영어, 한국어, 스페인어 이메일 상담 가능)로 하면 됩니다.

US Capital 2 Executive Dr. Suite 850, Fort Lee, NJ 07024

<자료제공: US Capital>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