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4°

2018.12.16(SUN)

1%의 기적, 달라스 한인들도 힘 보탰다!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7 09:27

지난 23일(토) 열린 한국-멕시코 경기 단체응원에서 한인들이 열광하고 있다.

지난 23일(토) 열린 한국-멕시코 경기 단체응원에서 한인들이 열광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피파(FIFA) 랭킹 1위 독일을 상대로 극적 승리를 거뒀다. 2점 차 승리를 따냈으나 스웨덴이 멕시코를 상대로 3-0 승리를 거두면서 안타깝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27일(현지시각)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독일의 매서운 공격을 모두 막아낸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2점을 추가하며 독일에 완승을 거뒀다.

전반전 독일이 점유율에서 앞서며 공격을 주도했지만 한국은 독일의 매서운 공격을 모두 막아냈다.

전반 18분 정우영은 독일 진영 페널티 지역 바깥 중앙에서 상대의 반칙으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정우영의 강력한 슈팅은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 정면으로 향했다. 그러나 노이어가 잡지 못한 공을 손흥민이 달려가 다시 노려봤으나 노이어가 가까스로 쳐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나온 이용의 슛은 골대를 넘겼다. 전반 25분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에 이은 손흥민이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39분에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독일이 우리 수비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챈 후 티모 베르너가 슈팅을 날렸으나 김영권의 몸을 맞고 골대를 넘겼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마츠 훔멜스의 슈팅을 골키퍼 조현우가 끌어안으며 위기를 넘겼다.

16강 진출을 위해 무조건 한국을 이겨야 했던 독일은 후반 더욱 활발한 공격을 펼쳤지만, 조현우의 벽을 넘지 못했다.

후반 3분 레온고레츠카가 예리한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조현우가공을 쳐 냈다. 후반 23분에도 마리오 고메즈가 헤딩슛을 날렸지만 공은 조현우의 손으로 들어갔다.


추가 4분 한국의 코너킥 상황, 김영권이 선제골로 독일의 골망을 드디어 흔들었다. 오프사이드라는 부심의 판단이 있었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골로 인정됐다.

후반 8분에는 역습을 노린 손흥민이 골키퍼 없이 빈 독일 진영에 추가 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물리치면서 16강 진출의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한국을 독일과의 경기에서 2점차 승리를 거두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한국은 1승 2패(승점 3)를 기록, 독일(1승 2패)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F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