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7.19(Fri)

“부의 비밀, 아마존 효과 주목하라”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20 14:04

미주여성경제인협회 세미나
28일 오후 6시 30분 특강
선착순 40명, 사전 예약해야

왼쪽부터 신디양 사무총장, 브라이언 캠프 론 오피서, 최태은 회장, 최은희 이사, 윤은지 뱅크오브호프 지점장

왼쪽부터 신디양 사무총장, 브라이언 캠프 론 오피서, 최태은 회장, 최은희 이사, 윤은지 뱅크오브호프 지점장

미주여성경제인협회(회장 최태은)가 28일(목) 오후 6시 30분 조지메이슨 모기지 트레이닝 센터에서 ‘아마존 효과’를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

강사는 조지메이슨대학 스카 스쿨 교수·워싱턴지역 미래경제 연구소 감독으로 있는 제넷 채프만이다. 최태은 회장은 “아마존과 파슨스 등 대기업들이 워싱턴에 들어오면서 부동산 등 경제가 살아나고 있다는 말이 많은데, 제넷 교수는 이를 객관적 데이터를 통해 보여줄 것”이라며 “강의 참석자들은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를 어떻게 공략하는 게 효과적인지, 비즈니스 감각을 더욱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미나를 준비하고 있는 여성경제인협회 임원들은 19일 본보를 방문해 워싱턴한인들이 경제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최 회장은 “기업들이 이곳에 오면서 일자리가 많아지는 등 워싱턴 경제 생태계가 정말 뜨겁다. 우리 한인들도 이 기회를 잡아야 한다”며 “얼마 전 남편에게 이메일이 왔는데, 센터빌에 본사가 들어오는 파슨스에서 인재를 구한다는 이메일이었다. 남편 친구도 파슨스 이메일을 받은 것을 보며 이 열기가 보통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세미나를 후원하는 브라이언 캠프 시니어 론 오피서는 “아마존뿐만 아니라 많은 첨단기술 회사들이 워싱턴에 몰려오고 있는 다이나믹한 상황으로, 일자리 창출과 부동산 붐은 쉽게 꺼지지 않을 것”이라며 “집값의 10%만 다운페이해도 집을 살 수 있는 요즘, 한인들이 역동적인 워싱턴 부동산에 투자하길 바란다. 200만 달러 이하 융자는 매우 빠른 속도로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요즘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2배 정도 바빠졌다”며 “지난 10년 중 가장 바쁜데, 이런 열기는 워싱턴 부동산이 얼마나 주목받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디 양 사무총장은 세미나 참석자들이 긍정적인 경제마인드로 바뀌어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사무총장은 “경제가 좋아도 보험계약이 잘 이뤄지지만, 경제가 나빠져도 그와 관련한 보험계약이 많아진다”며 “이것은 경제환경이 좋고 나쁨을 떠나, 비즈니스하는 사람의 마인드가 어떠냐에 따라 부가 창출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희 이사는 “불황 속에서도 개척해나갈 수 있는 한인이 많아지길 바란다. 여성경제인협회를 통해 긍정적인 경제마인드로 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약: 571-309-6222
▷장소: 4100 Monument Corner Dr #100, Fairfax, VA 22030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