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11.14(WED)

Follow Us

한국학교협 한연성 회장, 나의 꿈 말하기 대회 "자신감 중요"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3 14:32

“자신감 갖고 자기화시켜야”
내달 1일 시낭송·나의 꿈 말하기 대회
워싱턴 한국학교협의회 한연성 회장

매년 봄이 되면 워싱턴지역 재미한국학교협의회(회장 한연성)가 주최하는 ‘시 낭송·동화구연·나의 꿈 말하기 대회’. 시 낭송 15회·동화구연 8회·나의 꿈 12회, 횟수는 다르지만 10년 가까운 세월을 거듭하며 학생들의 한국어에 대한 도전과 성취감을 고취시키는 대회로 굳건히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4주 뒤인 4월 1일(토) 20여 개 학교에서 250여 명의 학생이 참가해 쟁쟁한 실력을 겨룬다.

교사들은 지난 1년 혹은 6개월 가까이 학생이 연습한 작품 중 무대에 올릴 작품을 최종 선정하고, 남은 4주 동안 교사와 학생·부모가 주 중에도 틈틈이 만나 최상의 결과를 위해 마지막 땀을 쏟는다.

한연성 회장은 “1.5세와 2세 등 이민가정 자녀의 한국어 향상을 위해 봄에는 말하기 대회를 열어 입을 틔운 다음, 쓰기까지 자연스럽게 완성되도록 가을에는 글짓기 대회도 연다”며 “이 과정을 통해 학생들이 한국의 시와 동화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대회 취지를 밝혔다.

한 회장은 “교사는 잠시 만나 실력을 점검하는 정도이지만, 부모는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더 많은 만큼 집에서 연습에 재미 붙일 수 있게 도와야 한다”며 “아이들에게 내용을 줄줄 암기시키는 데 치중하면 자칫 한국어에 대한 흥미까지 잃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 회장은 “시 낭송은 얼마만큼 암기해서 자기화시켜 표현하느냐가 중요하고, 동화구연은 상대방이 들었을 때 이야기가 재미있는 내용이라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꿈 말하기는 조리 있게 발표하는 과정을 통해 열심히 하면 가능성이 있다고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인지를 살핀다”고 귀띔했다.

특히 올해는 워싱턴지역 대회에서 최종 입상할 경우, 8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NAKS 학술대회에 직접 참석해 발표할 기회를 주는 만큼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