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한국, 인터내셔널 크라운 우승 좌절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27 15:59

역전 변수속에 박인비·유소연만 이겨

초대 대회 챔피언은 스페인이 차지
워싱턴 중앙일보 메릴랜드 총국 앞에 집결한 한인들은 27일 벌어진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 한국 낭자들의 선전을 응원하기 위해 태극기와 부채로 무장(?) 대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br>

워싱턴 중앙일보 메릴랜드 총국 앞에 집결한 한인들은 27일 벌어진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 한국 낭자들의 선전을 응원하기 위해 태극기와 부채로 무장(?) 대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천신만고 끝에 골프 국가대항전인 인터내셔널 크라운(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결승무대를 밟은 한국 낭자들이 역전 우승에 실패했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오윙스 밀스의 케이브스 밸리 골프장(파71·662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4명의 출전선수가 2승2패를 기록했다.

박인비(26·KB금융그룹)·최나연(27·SK텔레콤)·유소연(24)·김인경(26·이상 하나금융그룹)이 한 팀을 이룬 한국은 예선경기 승점 6점(3승3패)에 이날 4점을 더한 최종승점 10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승점 13점을 기록 중인 스페인과 스웨덴(11점) 등에 뒤져 우승 트로피에서 멀어졌다. 초대 챔피언은 스페인이 차지했다.

B조 3위로 예선경기를 마친 한국은 전날 A조 3위였던 미국(3승3패·승점 6점)과의 와일드카드 결정 플레이오프를 통해 힘겹게 결승티켓을 확보했었다.

하지만 한국은 싱글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 결승에서 4명의 선수 중 박인비와 유소연만 승리, 승점 4점을 추가하는데 그쳐 아쉽게 역전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전날 미국과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도 단단히 힘을 더했던 박인비와 유소연은 각각 스웨덴의 캐롤라인 헤드월(25)와 일본의 요코미네 사쿠라를 상대로 해 승리했다.

하지만 최나연이 스페인의 카를로타 시간다(24)에게 6홀 남기고 8홀차 뒤진 완패를 당했고 김인경도 태국의 포나농 파트룸(25)에게 1홀차 패배하면서 승점추가에 실패했다.

한편 엘리컷시티 본사 메릴랜드 총국앞에서 오전 10시 집결한 한인들은 이날 한국팀의 선전을 기리며, 태극기를 들고 경기장으로 향해 열심히 응원하기도 했다.

본사가 마련한 교통편으로 집결한 한인들은 한국 낭자들의 선전을 북돋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