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1°

2018.11.17(SAT)

Follow Us

한국 야구 꿈나무 세계 제패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8/25 06:00

미국에 8대 4 승리 월드시리즈 우승
인터내셔날 결승서 일본에 12대 3 압승

한국의 야구 꿈나무들이 세계를 제패했다.

박종욱 감독이 이끄는 한국 리틀야구대표팀은 24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암스포트 라마데구장에서 열린 제68회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결승전에서 미국 그룹 1위 일리노이를 8-4로 제압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984년과 1985년 2연패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정상 등극이다. 한국팀은 이번 대회에서 평균 경기당 8점을 올리는 강력한 공격으로 5승 무패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2만명이 넘는 구름 관중이 몰렸지만 선수들은 당황하지 않았다. 1회초 출발부터 좋았다. 1사 2루에서 황재영이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날려 주도권을 잡았다. 황재영은 3회 1사 2,3루에서 3루 땅볼로 3루 주자 최해찬의 득점을 도왔다. 미국은 곧바로 이어진 공격에서 1점을 따라 붙어 승부를 미궁 속으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한국은 4회 다시 한 점을 달아난 뒤 5회 신동완의 솔로포로 3점 차까지 달아났다. 신동완은 3루 주루코치와 거수경례를 나눈 뒤 홈 플레이트에서 동료들과 우사인 볼트를 연상케 하는 번개 세리머니까지 선보였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6회 전진우의 2타점 등을 묶어 대거 4득점,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수단은 투수 최해찬이 6회 2사 후 마지막 타자를 2루 땅볼로 잡아내자 마운드로 몰려 기쁨을 만끽했다. 태극기를 등에 메고 그라운드를 돌거나 마운드의 흙을 담아가는 선수들도 눈에 띄었다.

한편 월드시리즈 결승에 앞서 23일 벌어진 인터내셔날 그룹 결승에서 한국은 일본을 12-3으로 완파했다. 예선 3차전에서 일본을 4-2로 꺾은 바 있는 한국 리틀야구대표팀은 재격돌에서 다시 한 번 승리를 따내며 1985년 이후 29년 만에 정상 도전의 발판을 마련한 것. 승부는 일찌감치 갈렸다. 한국은 2회 상대 선발의 난조를 틈타 대거 7득점하며 흐름을 잡았다. 4회와 5회에는 각각 1점씩을 보태 상대의 추격권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던 일본은 한국에 두 번이나 덜미를 잡히며 체면을 구겼다. 이날 경기는 일본이 이 대회에서 당한 역대 4번째, 최다 점수차 패배로 기록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