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6°

2018.11.15(THU)

Follow Us

이민국에 체포된 시민권자, 풀려나오는데 3년 넘게 걸리기도

장수아 기자
장수아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8 09:32

이민세관단속국이(ICE)이 불체자들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시민권자까지 체포하는 경우가 많아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구금된 시민권자들이 시민권자임을 증명하기까지 오랜 시간을 구치소에서 보내야만 해 문제의 심각성은 더하다.

ICE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이후 이민단속에 잘못 체포됐다가 풀려난 시민권자의 수는 1480명에 이른다. 하지만 법무부의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는 수백 건이 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체자로 오인받아 체포되는 유형은 다양하다. 리알토에 거주하는 한 시민권자는 홈디포 주차장에서 체포된 후 그의 아들이 아버지의 미국여권을 보여주었음에도 수일간 구금돼 있었다.

뉴욕거주 한 시민권자는 구치소에서 풀려나오는데 3년 넘게 걸리기도 했다. 심지어 미국여권을 소지했음에도 두 차례나 체포된 시민권자도 있었다. 문제는 잘못 체포되는 시민권자의 대부분이 외국태생 시민권자 또는 이민자의 자녀들에게 집중돼 있다는 점이다.

ICE가 시민권자를 불체자로 오인하는 가장 큰 원인은 이민자에 대한 기록이 제대로 돼 있지 않거나 업데이트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는 이민자가 정확한 정보를 제출했음에도 이름 등의 철자가 잘못 기입해 체포되는 경우도 있다.


관련기사 복지 혜택 받으면 시민권 취득 어렵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