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北 비핵화 진정성 회의적…그러나 전쟁보다는 낫다”

박광수 기자
박광수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9 14:55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니콜라스 기고

지난해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칼럼니스트 니콜라스 크리스토프(Nicholas Kristof)가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에 의문을 던지면서도 “(어떤 경우에도) 전쟁보다는 낫다”는 평가를 했다.

29일 크리스토프는 ‘북한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당분간 북한은 모든 핵‧미사일 실험을 중지하고 영변 핵시설의 플루토늄 생산을 중단할 것”이라며 “우라늄 농축도 중단했다고 주장하겠지만, 이는 검증이 더 어렵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 내 억류 중인 미국인 3명이 풀려나고,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도 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양쪽 모두 이런 시나리오에서 정치적으로 이득을 누릴 수 있다”며 “먼저 김정은은 사실상의 핵보유국 지도자로서 합법적 인정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크리스토프는 “고무적이기는 하지만 나로서는 회의적”이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 같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방북 중에 ‘리비아 정권은 핵 프로그램을 포기했기 때문에 정권이 붕괴했고, 이라크 사담 후세인은 핵 억지력이 없었기에 축출됐다’는 당시 북한 외교 당국자의 발언도 함께 전했다.

하지만 크피스토프는 “이 모든 것들도 전쟁보다는 낫다”며 “북한과 미국 모두 체면을 차리면서 벼랑 끝 전쟁 위기에서 한걸음 물러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은 게임을 하는 것 같다”며 “그러나 그 덕분에 전 세계는 조금 더 안전해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크리스토프는 지난해 9~10월께 닷새 일정으로 북한을 다녀온 바 있다. 방북기에서 대북 제재와 전쟁 언급이 북한을 핵 포기로 이끌 것이라는 인식을 대표적인 오해로 꼽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