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백악관 회견서 트럼프 "판문점 좋아하는 이유, 문 대통령 있기 때문"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01 06:43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여는 방안을 문재인 대통령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백악관에서 열린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공동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 후보지로 판문점 평화의 집이나 자유의 집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과 우리를 연결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그곳(판문점)을 좋아하는 것은 당신이 그곳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며 "일이 잘 풀린다면 제3국이 아닌 판문점에서 하는 게 엄청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윗을 게재하며 "많은 나라를 회담 장소로 고려하고 있지만 남북한 접경 지역인 판문점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을 띠고 중요하며 지속 가능한 장소가 아니겠냐"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운을 띄웠다.

싱가포르가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된 가운데 몽골과 제네바, 스톡홀롬 등도 회자돼 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이런 트윗 글을 게재하면서 판문점에서 미북정상회담 개최가 현실화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금까지는 아주 열려있고 솔직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핵실험장 폐쇄와 탄도미사일 발사 중지 약속 등을 평가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은 성공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며 거듭 북한을 압박했다.

관련기사 북미 정상회담 장소 판문점 급선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