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17(Sat)

문재인 대통령 워싱턴 도착, 험난한 워싱턴 중재 미션

정효식 기자
정효식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0 14:58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5시경 워싱턴 앤드류스 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북·미 비핵화 대화의 재개를 위한 중재 외교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양 정상 간 일곱 번째 만남이다. 북한에 관한 한 ‘제재 장벽’을 친 워싱턴을 설득해 내는 게 관건이다.

미 행정부는 문 대통령이 워싱턴을 향해 출발한 날에도 대북제재 유지론을 재확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날 상원 세출위원회 소위 청문회에서 “최대한 경제적인 압박을 유지하는 것이 미 행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대통령의 대북제재 철회 언급으로 혼란이 있다. 북한과의 협상은 계속하면서도 최대한의 경제적 압박은 유지해야 하는 게 당신과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가 “정상회담에서 포괄적 합의에 기반을 둔 단계적 보상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한 지 한나절 만에 워싱턴에서 나온 다른 얘기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김 위원장에 대해 “폭군(tyrant)”이라는 표현을 쓰는 데 대해 동의하냐는 질문엔 “물론이다(Sure)”고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대북 정책의 목표를 놓곤 “완전히 검증되게 비핵화된 한반도와 더 큰 평화 그리고 재래식 (군사) 수단의 위험성을 줄이는 것과 북한 주민들의 더 밝은 미래”라고 말했다.

북한이 싫어하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명시한 데 이어 재래식 무기까지 언급해 목표 수준을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5일엔 한국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요청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이웃이자 가족을 두고 있는 많은 한국인의 마음을 이해하지만 우리는 휼륭한 파트너로 제재를 집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재개 불가’라는 얘기다.

한·미 정상회담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속내도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 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을 (문 대통령이) 먼저 만나서 설득해 보고 나와 만나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4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밝힌 내용이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답을 주지 않았다”며 “북한 내부에서도 아직 입장 정리가 덜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윤제 주미대사와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

조윤제 주미대사와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