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북 김정은 시대 개막, 김정일 시신 공개…빈소참배로 첫 활동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2/20 19:16

북한 매체들 '존경하는' 등 수식어 사용

20일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되어 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참배하러 온 김정은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게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일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되어 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참배하러 온 김정은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게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급사로 북한의 새 지도자에 오른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축으로 북한의 새 지도체제가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김정은 부위원장은 20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김경희 당 경공업 부장 등 당·정·군 고위 간부진을 대동하고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참배했다.

이번 참배는 김 위원장 사후 김 부위원장의 첫 번째 단독 공개활동으로, 김 위원장에 대한 충심을 보여줌으로써 김 위원장의 유지를 받들겠다는 뜻을 내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당과 국가, 무력기관의 책임일꾼과 함께 김정일 동지의 영구(靈柩.시신이 담긴 관)를 찾아 가장 비통한 심정으로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조선중앙TV로 공개된 참배 장면에서 김 부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시신 앞에서 눈물을 글썽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부친 영전에 바친 조화도 공개돼 충성심과 효심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유리관 속의 김 위원장은 평소 즐겨 입던 인민복 차림으로 붉은 천에 의해 가슴까지 덮여 있었고, 오른쪽 뺨에 검버섯이 두드러져 보였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들은 김 부위원장의 이름 앞에 일제히 ‘존경하는’이란 존칭적 수식어를 사용했다.

지난 1998년 ‘김정일 시대’를 개막하며 김 위원장의 이름 앞에 '경애하는'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던 점을 감안하면 김 부위원장에게 ‘존경하는’이라는 수식어를 사용해 ‘김정은 시대’를 열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조선중앙방송은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주체혁명위업 계승 완성의 진두에 서 계신다”며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의 사상은 곧 경애하는 장군님의 사상과 의도이고 영도방식은 장군님의 뜻으로 혁명과 건설을 전진시켜 나가시는 가장 현명한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노동신문은 이날 ‘영원한 우리의 김정일 동지’란 장문의 정론을 통해 ‘김일성 민족’ ‘김정일 조선’이란 표현을 동원,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3대 세습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데 주력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단결의 중심에, 우리 혁명의 진두에 백두산이 낳은 또 한 분의 천출 위인이신 김정은 동지께서 거연히 서 계신다”며 “김정은 동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신적 기둥이며 희망의 등대”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김정일 사망_김정은 시대 개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