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2°

2018.09.22(SAT)

Follow Us

재향군인회 "조문행위 불허하라"…미동부지회, 한국 정부에 '급변사태 대비' 촉구도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2/20 19:22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회장 이병희)는 2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과 관련, “한국 정부는 조문사절단 파견을 주장하는 일부 종북인사와 단체들의 주장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하고 “한국 정부는 종북세력들의 조문행위를 일체 허가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미동부지회는 이날 ‘김정일 사망에 따른 특단의 대책 강구를 촉구한다’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면서 “김정일은 KAL기 폭파를 비롯해 강릉삼적 잠수함 침투사건, 제 1.2차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도발 등 천인공노할 만행을 서슴지 않고 자행했다”고 지적하고 “아울러 민족이 공멸할 핵개발과 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고, 수백만명의 북한주민을 아사시킨 희대의 독재자였다”고 비난했다.

미동부지회는 이어 “(한국)국민들은 김정일 사망을 계기로 이 땅의 종북세력들을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이적행위와 국가파괴에 앞장섰던 중북세력 척결에 앞장서자”고 주장하고 한국 정치권에 대해서도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정치권은 즉각 모든 정쟁을 멈추고 국가적 차원에서 완벽한 대비태세가 강구되도록 국정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아울러 “(한국)정부는 국가위기관리시스템을 즉각 가동하고, 모든 유형의 급변사태에 철저히 대비하라”면서 “국방부는 국지도발을 비롯한 북한지단의 무력도발 책동을 원천적으로 분쇄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테세를 강구하라”고 주장했다.

최철호 선임기자

관련기사 김정일 사망_김정은 시대 개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