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미-북, 김정일 사망후 첫 접촉…뉴욕서 식량지원 실무 논의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12/20 19:24

미 "연내 결정 힘들어"

미국과 북한이 19일 뉴욕채널을 통해 실무접촉을 벌였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된 ‘기술적 논의’를 전날 뉴욕채널을 통해 가졌다고 전했다.이는 김정일 사망 이후 미국과 북한간에 이뤄진 당국간 첫 공식 접촉이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 접촉에서 식량지원 문제와 관련된 기술적 사안들만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좀 더 넓은 것을 논의했는지는 말할 수 없지만, 그것(접촉)은 실무 수준(technical-level)이었으며, (대북) 영양지원과 관련한 문제들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일 사망 후 현재 북한이 애도 기간에 있는 만큼 연내에 대북 영양지원 문제가 결정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대북지원을 위해) 여전히 해결해야 할 여러 문제가 있으며 이를 계속 논의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애도기간임을 감안할 때 우리가 새해 이전에 이들 문제에 대해 좀 더 명확히 하고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북한이 애도기간을 선포한 상황에서 북한의 정상적인 정부 활동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식량의 필요성과 모니터링 문제에 대해 해결해야 될 문제가 여전히 있다”면서 “베이징에서 열린 회담이 이들 문제에 대해 결론에 이른 것은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좀 더 접촉을 가질 수 있을 때까지는 미국 정부가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3차 양자회담 문제와 관련, “미국의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전날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의 전화통화에 이어 이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통화를 갖고 김정일 사망에 따른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눌런드 대변인은 “미중 양국 장관은 평화와 안정, 북한의 평온, 한반도 전체의 평온에 대한 관심을 명확히 표현했으며 (북한 내부에서) 전환이 이뤄짐에 따라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기로 했다”면서 “러시아와도 평화와 안정 문제에 대한 이해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정일 사망_김정은 시대 개막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