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

2018.11.18(SUN)

Follow Us

한인 32% "한반도 통일 주역은 한국"…워싱턴 평통 설문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2/21 18:22

'미국' 응답은 53%로 작년 78%서 크게 줄어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 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한인동포들을 대상으로 한 평화통일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br>

민주평통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 오른쪽 두번째)이 21일 한인동포들을 대상으로 한 평화통일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 메트로 지역 한인들이 가운데에서 한국의 평화통일에 가장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로 미국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지난해 보다 크게 줄어들어 주목된다.

이같은 사실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이하 민주평통)가 이 지역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2011년 조국 평화통일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민주평통은 지난 10월 8일 하워드 카운티 한인의 날 축제 때와 10월 22일 코러스 페스티벌에 참가한 한인 52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평화통일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는’이라는 문항에 모두 53.2%가 미국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문항에 답한 비율 77.9%에 비해 급격히 줄어든 것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평통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이 문항 예시에 지난해에는 없던 ‘대한민국’을 넣었으며, 이 항목을 답한 이들의 비율이 31.9%에 달해, 지난해 미국을 꼽았던 이들이 올해 대한민국으로 분산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즉 평화통일에는 역시 한국 자체도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자아개념을 표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한편으로 한국의 평화통일의 주역은 역시 한국이므로, 한국 자체가 평화통일의 주역으로서 제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의미가 고조됐다는 풀이도 가능하다고 지적됐다.

한편으로는 한반도의 평화통일에는 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중요하다는 인식에 무려 85.1%를 표시한 셈이어서 주역으로서 한국은 미국의 관계가 중요함을 재인식한다는 풀이다.

다음으로는 중국을 꼽은 이들이 13.2%로 3번째를 나타내 최근 부상하는 중국의 비중을 점차 인식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또 ‘대북포용정책이 남북한 평화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대해서 28.3%는 “보통이다”고 답한 한편 “매우 그렇다”는 16.7%가 지적했으며, 31.4%는 “그렇다”고 답해 무려 48.1%가 동의했다.

또 워싱턴 동포들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종합적으로 볼 때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36.6%가 “보통이다”고 답한 가운데 “매우 그렇다”는 14.7%, “그렇다”는 28.6%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43.3%가 긍정적으로 본 반면 19.8%는 부정적으로 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 현재 한국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과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항목에서는 무려 54.4%가 “대가없는 대북지원 보다는 시간이 걸려도 상생공영원칙 아래 실용과 상호주의로 남북관계에 접근”해야 한다는 항목을 지적했다.

반면 “조건없는 대북지원과 경제교류협력 활성화”란 항목에는 19.7%만이 동의 대조를 보였다.

이밖에 탈북자 문제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26.1%가 “관련제도를 개선하고 예산을 확보”하라고 답했으며, 국민적 공감대를 조성해야 한다는데 25.5%가 동의했다.

그러나 이에대해 “남한 정부가 신경쓸 필요가 없다”는 항목에서도 2.1%가 동의, 눈길을 끌었다.

민주평통은 이번 조사결과를 한국 평통 본부에 워싱턴 지역 한인동포들의 의견으로 공식 자문할 방침이다.

최철호 선임기자

관련기사 남북통일 대책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