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7°

2018.09.19(WED)

Follow Us

"미, 우라늄 관련 북과 재회동 예정"…김창준 전 의원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2/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2/22 17:36

안보단체협의회 시국강연서 주장

김창준 전 연방하원의원(오른쪽)이 안보단체협의회가 22일 주최한 시국강연에서 최근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김창준 전 연방하원의원(오른쪽)이 안보단체협의회가 22일 주최한 시국강연에서 최근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과 우라늄 농축과 관련된 모든 프로그램을 중단키로 합의, 이를 시행하려던 단계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해 변수가 생겼다고 언급됐다.

김창준 전 연방 하원의원은 22일 워싱턴 안보단체협의회(회장 이병희)가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와 공동 주최한 시국강연에서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의 핵심인 우라늄 농축을 둘러싼 프로그램을 중단키로 미국과 합의한 상태에서 김정일이 사망했다”고 말하고 “이 때문에 금명간 미국과 북한은 김정일 사후 상황에서 베이징에서 만나 이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의 이같은 언급은 최근 6자회담 재개와 관련, 잠시 이어지는 소강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전 의원은 이어 “김정일 사망 직후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내가 보기에는 별 의미 없는 것으로 간주된다”고 말하고 ”이는 김정은이 당초 계획됐던 미사일 실험을 아무 생각없이 허가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미국은 최근까지 정책의 초점을 중동에 둬 왔으나 이 틈을 타서 중국이 아시아 지역의 패권주자로 등장했다”면서 “미국은 이제 중동초점 정책을 변경, 아시아에 정책우선권을 두는 정책을 내년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와함께 “북한은 김정일 이후 구도를 앞으로 2개월안에 김정은 체제로 굳히는 작업을 끝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하고 “앞으로 그 뒤에 어떤 입장을 들고 나올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는 민주평통 자문회의 워싱턴 협의회(회장 홍희경)을 비롯해 한미애국총연합회(총재 권동환), 재향군인회 등 단체 회원 및 일반인 약 100여명이 참석, 최근 김정일 사망이후 전개되는 한반도 관련 상황에 따른 큰 관심을 보였다.

최철호 선임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