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동해를 되찾자' 동해표기 바로잡기 범동포 서명운동] 지명표기 BGN<미 국립지리원 지명위원회> 영향력 '막강'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2/01/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2/01/13 18:05

국제수로기구는 일본해 단독표기 입장의 BGN 의견 중시
일본 정부 수십년간 로비 펼쳐…한인 동포들 역할 중요

동해 지명과 관련해 국제수로기구(IHO)가 중요한 결정권을 가진 단체로 주목을 받는다. 하지만 동해표기 바로잡기 범동포 서명운동에 있어서 IHO 못지 않게 눈여겨 봐야할 단체가 있다. 미국의 국립지리원 지명위원회(BGN-Board on Geographic Names)가 바로 그곳이다.

한국 정부는 일단 동해가 IHO의 결정으로 일본해(Sea of Japan)으로 된 상황을 개선하고자 지난 2008년 이후 3년만에 ‘동해, 일본해’ 병기를 위해 IHO 실무그룹 협의를 1월까지 마치고 4월 총회에 대비, 일본과 만나 조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양측의 입장은 팽팽하고 한치의 양보도 없을 전망이어서 27개 실무회원국의 다양한 절충안을 찾는 과정도 이어졌다.

최근 IHO의 ‘해양과 바다의 경계’책자에는 동해, 일본해 수영에 대한 2개 페이지를 만들어 한 페이지는 동해로, 다른 페이지엔 일본해로 각각 단독 표기하자는 절충안도 있다.

하지만 이는 일본측에서 반대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양자협의에서 타협점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다.

IHO는 1967년 모나코에서 열린 제 9차 국제수로회의에서 채택된 협약에 의거, 1970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로 항애의 안전을 위한 해도에 관한 부호와 약자의 국제적인 통일, 국제공동조사, 측량 및 해양 관측기술개발을 하고 있다.

세계의 바다 명칭을 결정하는 준거로 사용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라는 해도집은 전세계 해양 지도명칭의 기준이 되고 있다.

그러나 IHO의 명칭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명칭은 BGN으로부터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

BGN은 지난해 8월 IHO에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표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출했으며, 이에 대해 국무부 역시 “미국은 BGN의 결정된 표기들을 사용한다”는 입장으로 그 의견을 지지하는 자세를 보였다.

일본 정부는 이같은 BGN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측면에서 이에 관계하는 인물 주변에 일본계 미국인들을 배치, 수십년간 접근시키는 노력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과정에서 BGN이 일본해로 기울게 됐다는 지적도 있다.

BGN은 1890년 벤저민 해리슨 전 대통령의 지시로 설립된 연방 기관이며 지난 1947년 관련법을 갖추고 있다.

처음 남북전쟁이후 혼란스런 지명을 통일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나 미국내 지명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해온 뒤 지금은 해외의 지명에 관한 원칙과 정책 그리고 지명 사용에 대한 절차를 관장하는 역할을 맡는다.

국무부와 중앙정보국(CIA), 국토안보부, 상무부, 농무부, 국방부, USPS, 내무부, 의회도서관 등 10여개 부서에서 파견된 인원들로 구성돼 있으며, 위원장은 현재 국토안보부 소속인 윌리엄 로간이 맡고 있다.

BGN의 이같은 입장이 알려지자 한국 정부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일본을 두둔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한일 양국의 입장을 균형있게 반영,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한 바 있다.

이처럼 논란의 중앙에는 미국의 지명위원회가 있으며, 시민권이자 유권자인 미국 동포들의 전미 동해병기 캠페인 효과와 관련한 의견표명은 미국내 여론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여기서 요구되는 것이다.

▷캠페인 문의: 703-281-9660(내선 112, 중앙일보 편집국), 703-534-8900(버지니아한인회)

최철호 선임기자

관련기사 동해 서명, 우리가 앞장선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