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유엔 안보리 소집…국제사회 요동, 미국 식량 지원 중단 등 제재 결의 잇따를 듯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2/04/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4/12 18:02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단행함에 따라 미국이 예정했던 식량 지원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가 있따르는 등 국제 정세가 요동칠 전망이다.

백악관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직전인 12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대북 프로그램 진행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제이 카니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혀 이같은 입장을 확인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날 주요 8개국(G8)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후 “북한의 로켓 발사가 탄도 미사일 기술을 사용한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만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우리는 유엔 안보리로 돌아가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도 앞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안보상의 중대한 도발 행위”라며 발사 중단을 요구하는 자체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북한은 계속된 서방 세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로켓이 기상관측용 위성을 궤도에 올리기 위한 추진체”라고 주장했고, 미국, 한국, 일본 등 국제 사회는 이것이 핵탄두 운반용 장거리 로켓 실험으로 판단하고 발사 중지를 촉구해 왔다. 이를 위해 미국은 중국 등 북한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국가들에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지만, 결국 북한을 설득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송훈정 기자

관련기사 북한 로켓발사 이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