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안보리 "북한 로켓발사 개탄", 회원국들 "결의 위반" 동의…내주 결과물 나올듯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2/04/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4/13 17:09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3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의 발사를 강행한데 대해 “개탄했다(deplored)”고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밝혔다.

안보리 의장인 라이스 대사는 이날 긴급 소집된 안보리 회의를 마친 뒤 언론 브리핑에서 “회원국들이 북한의 로켓 발사가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의 위반했다는 사실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라이스 대사는 이번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안보리의 책임에 걸맞은 적절한 대응책을 내놓기 위해 회원국들이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안보리가 어떤 형식의 조치를 취할지를 구체적으로 얘기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안보리 회원국들 사이에 북한 로켓 발사와 실패가 기존 결의의 위반이란 사실에 대한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북한에 대한 조치를 내놓기 위한 안보리의 움직임도 빨라질 전망이다.

안보리 조치에 핵심 변수로 지목된 중국이 결의 위반이라는 점에 동의했다는 점이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

유엔 주변에서는 안보리가 한두차례 더 전체회의를 거친 뒤 이르면 내주 중반께 결과물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우리 정부와 미국은 의결의 형식보다는 될 수 있으면 신속하게 “북한의 도발이 기존 안보리 결의의 위반이고, 이를 규탄하며, 재발 방지를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긴 결정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앞서 안보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북한 로켓 발사 강행과 실패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안보리는 유엔 사무국 당국자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한 설명을 들은 뒤 2시간여 동안 비공개로 회의했다.

미국은 북한의 로켓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한 결의 1874호의 위반인 만큼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숙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는 안보리 회의가 열리기 직전 라이스 대사와 만나 향후 안보리의 대응방안 논의가 어떤 방향으로 추진돼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는 실패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의 단호하면서도 모두 뜻을 같이한 입장을 거역한 만큼 개탄스런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북한 로켓발사 이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