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6°

2018.09.26(WED)

Follow Us

[과학 이야기] "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6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8/07/05 18:32

"산화스트레스 영향인 듯"

20대 회사원 A(서울 중구)씨는 언젠가부터 생기기 시작한 새치 때문에 요즘 고민이 이만저만 큰 게 아니다. 나이 들어 보인다는 주변 얘기에 염색도 해보고 한약도 먹어봤지만, 원상태로는 되돌릴 수 없는 노릇이었다.

그런데 A씨처럼 20대 젊은 나이에 생기는 새치가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의 대사질환과 관련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백승환 교수, 서울대병원 피부과 조성진 교수 공동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20~29세 1천929명(남 1천67명, 여 862명)을 대상으로 대사질환과 새치(조기 백모)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 논문은 유럽피부과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Acta Dermato-Venereologica) 최근호에 발표됐다.

논문을 보면 조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23.7세였다. 또 전체의 36.4%(704명)가 새치 그룹으로 분류됐다. 연구팀은 새치 그룹과 정상 그룹으로 나눠 대사증후군을 구성하는 5가지 질환과의 연관성을 살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고혈압, 고혈당 중 세 가지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복합 증상을 말한다. 그 자체로 문제일 뿐 아니라 향후 당뇨병과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분석 결과, 새치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견줘 허리둘레가 더 굵고, 혈압과 공복혈당이 더 높았다. 또 혈중 고밀도콜레스테롤은 더 낮은 특징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이 2개 이상이면 새치가 발생할 위험이 1.73배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예컨대 복부비만이면서 고혈압을 가진 20대는 그런 질환이 없는 20대에 견줘 새치가 더 빨리 생기고, 심해질 위험이 그만큼 크다는 얘기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