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과학 이야기] 해저 100m 진흙바닥서 10cm 운석 찾는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7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8/07/06 19:13

NASA, 로봇 동원 바닥 훑어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바다에 떨어진 운석 수거에 처음으로 나선다.

과학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NASA는 해양탐사선 '노틸러스'호의 도움을 얻어 워싱턴대학 등과 함께 태평양 북부 연안 100여 깊이의 해저 바닥에 떨어진 운석 탐색 및 수거 작업을 벌인다.

이 운석은 지난 3월 7일 저녁 밝은 섬광과 함께 거대한 폭음을 내며 바다로 떨어졌다.

운석은 원래 골프 카트 크기였으나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잘게 쪼개졌다.

기상 레이더로는 크기 12㎝에 4㎏ 정도의 물체가 잡혔지만, 이 레이더가 대기의 작은 물체를 추적하도록 만들어진 것이라 더 큰 물체는 잡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과학자들은 벽돌 크기의 더 큰 운석도 있을 수 있다고 추정한다.

NASA 행성 과학자 마크 프라이스 박사는 "이 운석은 21세기 들어 미국에 떨어진 것 중 가장 크다"면서 "다른 운석들보다 특별하다"고 했다. 그는 이 운석이 앞으로 작든 크든 지상에 떨어질 다른 운석에 대한 지식을 넓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운석은 해안에서 약 25㎞ 떨어진 곳의 1㎢ 해역에 흩어져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저지형은 계곡 주변이기는 하나 상대적으로 평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저 진흙 바닥에서 10cm 크기의 운석을 찾아내는 것이 비현실적인 것으로 생각될 수도 있지만, 과학자들은 운석이 떨어진 해역이 1㎢ 이내로 좁혀져 있고 수심도 100m 안팎이어서 운석 수거에 성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틸러스호는 카메라 장비를 장착하고 해저 바닥을 훑을 수 있는 원격조정 심해 로봇(ROV)을 투입할 계획이다. 운석의 90%가량은 철과 자성 물질이 풍부한데, ROV의 '자석 지팡이'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