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1.18(Sat)

[과학 이야기] 바닷물 수온 상승에 물고기 먹거리 위협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0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9/09 20:13

지구온난화에 따른 바닷물 수온 상승이 참다랑어나 대구 등 먹이사슬 상층부의 큰 물고기에 축적되는 메틸수은 함량을 높여 해산물 먹거리마저 위협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학 공학.응용과학부(SEAS)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이 대학 환경화학 교수 엘시 선덜랜드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수온 상승을 비롯한 환경적 요인이 어류의 메틸수은 함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수 있는 실험 모델을 개발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최신호에서 밝혔다. 메틸수은은 뇌와 신경계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는 독성 유기화합물로, 임신부에게는 메틸수은 함량이 높은 황새치나 상어류는 섭취하지 말도록 권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30여년간 메인만(灣)에서 이뤄진 대구와 곱상어 등의 위 내용물 분석을 포함한 다양한 생태 시스템 자료를 토대로 시뮬레이션 모델을 만들었다. 대구와 곱상어 등이 무엇을 얼마나 먹는지부터 사냥을 위한 빠른 몸놀림에 따른 칼로리 소모량과 수온에 따른 변화에 이르기까지 여러 변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연구팀은 수영선수 마이클 펠프스가 수영할 때 일반인의 6배에 달하는 하루 1만2천 칼로리를 소비하는 것을 예로 들면서 빠르게 움직이며 사냥하는 물고기가 그렇지 않은 물고기에 비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비하고 더 많은 먹이를 먹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바닷물 온도가 높아질수록 수영하는데 필요한 에너지가 늘어나 더 많은 먹이를 먹게 되는 것으로 봤다. 이는 먹이사슬을 통해 물고기에게 더 많은 메틸수은이 축적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메인만은 수온이 세계에서 가장 빨리 상승하는 곳 중 하나로 알려져 있는데, 지난 2012년부터 2017년 사이에 수은 배출량이 줄어들었음에도 대서양 참다랑어의 메틸수은 함량이 매년 3.5%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선덜랜드 교수팀이 개발한 실험모델에 따르면 바닷물 수온이 2000년 대비 1도 오를 때 메틸수은이 대구는 32%, 곱상어는 7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은 배출량을 20% 줄였을 때는 메틸수은 함량 증가 폭을 대구는 10%, 곱상어는 20%로 줄일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