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98.0°

2020.10.01(Thu)

"불법입국자 가족분리 재개"…트럼프 다시 행정부 압박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4/08 18:44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남쪽 멕시코 국경을 통해 불법으로 입국한 가족의 부모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하는 '무관용 정책'을 재개하도록 행정부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NBC는 8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 지역에 불법체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기 시작한 지난 1월부터 몇 달 동안 대대적인 가족 격리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무관용 정책을 다시 시행할 것을 행정부에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초강경 이민정책을 내세운 트럼프 행정부는 멕시코 국경에서 밀입국한 모든 성인을 기소하고 함께 온 미성년 자녀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하는 정책을 밀어붙였다.

그러나 아동학대라는 비난이 속출했고 트럼프 대통령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부인 로라 부시 여사까지 비판 대열에 합류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물러섰다.

그러나 멕시코 국경 지역에 불법체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기 시작한 지난 1월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가족 분리 정책 재개를 압박했다고 NBC는 덧붙였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NBC에 "트럼프 대통령은 가족 분리가 망명 희망자들을 단념시키는데 가장 효과적인 정책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민자 '가족 격리' 수용 사태에 대한 재조사 기간이 적어도 2년은 걸릴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일 정부가 연방법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재조사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이유는 당시 난민재정착보호소(ORR)에 머물렀던 4만7000여 명의 아동들이 현재 풀려났으며 이에 '수작업' 조사를 진행해야 해 속도가 더뎌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