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19(WED)

Follow Us

"반갑다 농구야" NBA 시즌 오늘 개막

[LA중앙일보] 발행 2017/10/17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10/16 20:47

단장 29명, 골든스테이트 우승 예상
빅클럽 변신 휴스턴ㆍOKC 약진 기대

2017-2018시즌 NBA가 오늘 개막한다.오늘(17일)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보스턴 셀틱스간의 '어빙 더비'를 시작으로 8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지난 5일 NBA 공식 홈페이지 NBA 닷컴은 NBA 전 구단 단장을 대상으로 한 2017-2018시즌 예상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골든스테이트는 새 시즌 우승 예상팀을 묻는 말에 총 30표 중 29표를 싹쓸이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지난해 예상 설문조사에서 21표를 받고 정규리그 67승 15패, 포스트시즌 16승 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했는데, 올 시즌은 지난 시즌보다 더 무서운 면모를 보이리라는 것이 NBA 리더들의 생각이다.

◆서부 컨퍼런스

단장들이 골든스테이트를 우승 후보 0순위로 꼽은 이유는 간단하다. 전력이 더 강해졌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우승으로 이끈 '스플래시 듀오' 스테픈 커리와 클레이 톰프슨, 챔프전 최우수선수(MVP) 케빈 듀랜트가 건재하고 계약이 만료된 안드레 이궈달라, 숀 리빙스턴과 재계약도 성공했다. 외곽슛이 좋은 닉 영을 영입하는 등 새로운 벤치 멤버들도 합류해 물 샐 틈 없는 전력을 완성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기존 선수들과 듀랜트의 팀워크 문제가 예상됐지만, 유기적으로 역할을 분담하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골든스테이트는 완성형 팀으로 올 시즌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서부지구 2위는 휴스턴 로키츠와 오클라호마시티 선더,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원맨팀 이었던 휴스턴과 오클라호마시티는 큰 변화를 겪었다.

제임스 하든의 원맨 팀이었던 휴스턴은 올스타 7회 선정에 빛나는 크리스 폴이 합류하며 다양한 옵션이 만들어졌다. 가드 라인만 비교하면 NBA 최고 라인업이다.

러셀 웨스트브룩이 이끌던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스는 올스타에 4번 뽑힌 폴 조지와 붙박이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카멜로 앤서니를 영입하며 '빅 팀'으로 발돋움했다. 웨스트브룩에 맞춰져 있던 공격 루트가 분산될 전망인데,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을지 궁금하다.

◆동부 컨퍼런스

동부지구에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골든스테이트에 굴욕적으로 무너졌던 클리블랜드는 비시즌에 큰 변화를 겪었다.

'빅3' 중 한 명인 카이리 어빙을 보스턴 셀틱스로 보냈다.

대신 아이재아 토머스를 손에 쥐었고 드웨인 웨이드, 데릭 로즈 등 주전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전력을 채웠다.

그러나 토마스는 허리 부상으로 재활 중이다. '킹' 르브론 제임스와 새로운 선수들의 팀워크도 문제 될 수 있다.

클리블랜드의 독주체제는 보스턴 셀틱스와 워싱턴 위저즈가 제동 걸 것으로 보인다.

보스턴은 클리블랜드와 트레이드로 토머스, 제이 크라우더, 안테 지치치 등 주전 3명이 이탈했지만 새로운 에이스 어빙이 합류했다. 또 올스타 경험이 있는 포워드 고든 헤이워드도 영입했다.

다만 보스턴은 세대교체 의지가 강해 새 시즌보다 미래 가치에 초점을 두고 있다.

워싱턴은 리그를 대표할 만한 수퍼스타는 없지만, 완성된 팀 전력을 갖췄다.

존 월과 브래들리 빌로 구성된 기존 가드 라인은 리그 최고 수준이고, 오토 포터, 마신 고탓 등 빅맨들도 꾸준한 활약을 펼친다.워싱턴은 지난 시즌 초반 하위권에 떨어졌지만 홈 17연승을 기록하며 반등하는 등 완성형 팀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2017-2018 NBA 시즌 미국 농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