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5°

2018.11.18(SUN)

Follow Us

우리 사찰 자랑 합창단, 행사마다 큰 활동하는 '정혜사의 꽃'

김인순 객원기자
김인순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4 미주판 26면 기사입력 2018/07/23 19:37

15명 혼성팀… 일요일마다 연습
내달 19~26일 백중행사 준비

정혜사의 합창단은 각종 사찰 행사때마다 큰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부처님 탄생일 축하행사 때의 합창단 모습.

정혜사의 합창단은 각종 사찰 행사때마다 큰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부처님 탄생일 축하행사 때의 합창단 모습.

사찰마다 자랑거리가 있다. 오렌지카운티의 정혜사(주지 석타 스님)는 단연 합창단이다.

지휘자는 이도영 거사이고 현재 단원은 혼성 15명으로 구성되었다(40대ㆍ50대). 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언제라도 와서 함께 노래할 수 있다.

연습은 매주일 오후 2시가 되면 어김없이 모여서 시작한다. 오후 4시까지 2시간 동안 이어진다. 이처럼 열심히 연습하기 때문에 일요법회는 물론 사찰에서 행해지는 각종 모임과 행사 때마다 그 분위기에 맞춰 노래뿐 아니라 춤도 선사한다. '정혜사의 꽃'으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7월부터는 오는 8월 19일부터 26일까지 있을 백중행사를 위해 더위를 잊은채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행사 동안에 합창단은 왕생극락을 위해서 '아미타 부처님께 바칩니다' '우란 분재' 등 다섯 곡을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게 된다.

사찰 홍보를 담당하고 있는 향엄 스님은 "특히 지금 합창단이 거의 한 달 동안 준비하고 있는 백중행사는 부처님 탄신일, 출가일, 성도일, 열반일과 함께 불교에서 5대 명절로 꼽히는 매우 중요한 불교예절"이라며 "이처럼 의미가 큰 법회와 행사에서 부르는 합창단의 찬불가는 참석한 불자들을 대신하여 고운 음성으로 부처님께 공양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역할"임을 강조했다.

불교의 큰 명절로 지금 각 사찰에서 준비하고 있는 백중행사는 음력 7월15일(백중)에 시작한다. 그 유래는 부처님 10대 제자 중 한 사람인 목련존자가 어머니를 아귀지옥에서 구하기 위해 스님들이 하안거가 끝나는 음력 7월15일에 스님들께 공양을 올리면서 어머니가 극락에 가서 태어나기를 바라는 기도를 부탁하여 천도하였다는 '우란분경'의 기록에서 찾을 수 있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