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7.10(Fri)

[부동산 이야기] 2020년 부동산 시장 예상

윤 김 / Seeders Investment, Inc. 대표
윤 김 / Seeders Investment, Inc. 대표

[LA중앙일보] 발행 2019/12/26 부동산 12면 기사입력 2019/12/25 11:57

매물 조금 늘고 집값은 3~5% 상승할 듯
LA·오렌지 컨포밍론 상한액 대폭 상향돼

1999년 말, 밀레니얼 시대를 앞두고 종말론이 대두되었던 것이 기억난다. 한국에선 사이비종교가 극성을 부리며 적지 않은 사람들이 집을 팔고 재산을 처분해서 단체로 합숙을 하며 2000년은 결코 오지 않으리라 믿었다. 지금 생각하면 참 어이없는 객기라 여겨지지만 당시에는 그렇지만도 않은 분위기였다. 너무나도 견고해 보이는 그런 이들의 믿음 앞에 진짜로 세상이 망해 저들은 휴거로 승천을 해버리고 나는 아직 이곳에 남겨졌을 것을 상상하며 잠시 혼란스러워한 게 사실이었으리라.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약한 인간의 모습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2000년 1월 1일이 마침내 오고 그저 평화로운 새해 아침을 맞이하며 잠시 흔들렸던 마음을 스스로 부인했었다. ‘그러면 그렇지, 바보들….’ 모든 재산을 처분해버린 사람들은 그 후 어떻게 되었을까. 그리고 벌써 2020년이 바로 코앞이다. 그리고 이맘때쯤 되면 손님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이 있다. “내년엔 부동산 시장이 어떨까요.” 부동산 시장이 어떻게 될지를 놓고 잠시 새해를 가늠해보기로 하겠다.

1. 2020년은 3년 연속으로 모기지가 저금리를 이어가는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인 낮은 실업률이 유지되고 경제 지표도 긍정적으로 평가받는 등 경제는 전반적으로 좋은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모기지도 급격한 변화보다는 올해 평균 이자율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거나 약간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2. 매물의 볼륨은 올해보다는 좀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은퇴를 함에 따라 물가가 좀 더 싼 곳으로 이주를 하는 움직임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진다. 또한 집값이 오를 만큼 올랐다고 믿는 셀러들은 팔기에는 적기라고 믿고 움직일 것이다.

3. 컨포밍 론 상한액이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의 경우는 76만5600달러로 대폭 상향 조정되면서 바이어들에게는 호조가 될 듯싶다. 이전에는 점보론으로 훨씬 더 높은 이자를 낼 수밖에 없었던 게 훨씬 더 유리한 이자가 가능해짐에 따라 재융자 건도 늘어날 것으로 보여지고 바이어들은 천정부지로 오르는 렌트비보다 주택 구매를 고려하게 될 것이다.

4.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집값은 약 3~5% 정도는 살짝 오를 것으로 보여진다. 폭등도 폭락도 아닌 적당히 활발한 마켓이 될 것이란 것이 한마디 요약이다.

그러므로 만일 새해에는 집값이 떨어지기 시작하리라 기대를 갖고 버티고 있는 분들이 만일 계신다면 집값에 너무 연연치 말고 필요에 따라 본인의 능력에 따라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편안히 움직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다. 집을 투기의 시선에서 볼 것이 아니라 나와 내 가족들이 안락하게 살 공간, 또는 미래를 위한 저축의 개념에서 본다면 말이다. 2019년 남은 시간을 잘 마무리하시고 새해에도 건강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하며.

▶문의: (661)675-6000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