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7°

2018.12.15(SAT)

"한국인 당뇨병 유발하는 특정 유전자 변이 발견"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04 20:10

한국인 당뇨병 환자에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유전자 변이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곽수헌.박경수 교수 연구팀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인 당뇨병 환자 7850명과 정상 혈당을 유지하는 한국인 9215명의 유전자 변이를 비교.분석해 특정 유전자 변이를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73만개 유전자 변이를 확인했다. 이 중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 변화를 일으키는 변이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아미노산 서열 구조에 변형이 생기면 단백질의 구조와 기능에 이상이 생겨 당뇨병 치매 암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세포 분화에 관여하는 PAX4(paired box 4) 유전자 변이와 당뇨병 치료제로 사용되는 인크레틴 호르몬 수용체인 GLP1R(glucagon-like peptide 1 receptor) 유전자의 변이가 한국인 당뇨병 발병 여부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PAX4 유전자의 192번째 단백질 아미노산이 아르지닌(Arginine)에서 히스티딘이나 세린으로 치환되면 당뇨병 위험이 약 1.5배 높아졌다. 이 변이는 한국인에서 빈도가 각각 8%(히스티딘)와 4%(세린)였으나 유럽인에서는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