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사우디 왕세자 4주째 모습 감춰

배재성 기자
배재성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2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8/05/21 19:41

이란서 총격 사망설 제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33·사진) 왕세자가 한 달째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신변에 이상이 생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왕세자의 동정을 빠짐없이 보도하는 사우디 국영통신사에서 그의 모습이 포착된 것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이 마지막이다. 사우디 국영통신사가 그간 공식 행사나 정부 회의에 무함마드 왕세자가 참석한 모습을 빠짐없이 보도한 만큼 적어도 지난달 28일 이후엔 외부에 모습을 노출하지 않은 셈이다.

이를 둘러싸고 사우디의 적대국 이란 언론과 사우디에 우호적이지 않은 중동 내 언론들은 그의 신변이상설을 제기했다.

이란의 강경파신문인 케이한은 지난주 "4월 21일 사우디 왕실 내에서 쿠데타 시도가 있었던 당시 빈 살만 왕세자가 총탄 두 발을 맞아 치료 중 사망했다"며 사우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왕세자의 개혁.개방 정책과 기득권 숙청 노력에 불만을 품은 반대 세력이 쿠데타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3~4월 장기간 미국·유럽 순방과 공식 일정을 소화한 뒤 외국에서 휴식 중이라는 추정도 내놓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