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8.19(Mon)

'씨티바이크' 서비스, 백인 밀집지역에 편중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7/1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7/10 18:02

백인 거주지역엔 37% 공급
유색인종 많은 곳은 16.5%
거치대 있는 곳 소득도 높아

뉴욕시 자전거 공유 서비스 '씨티바이크'(Citi Bike)가 백인 밀집 지역에 집중돼 있으며 유색인종과 저소득층 거주 지역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맥길 대학은 10일 인구센서스를 바탕으로 '씨티바이크' 거치대가 설치된 지역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는데, 지역간 차별이 분명히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 따르면 '씨티바이크' 거치대가 설치된 지역의 주민 평균 소득은 9만400달러로 그렇지 않은 지역의 5만4700달러보다 크게 높았다.

또 백인이 많이 사는 지역에는 37%가 공급됐지만 유색인종이 많이 사는 지역에는 16.5%로 나타나 큰 차이를 보였다.

보고서는 '씨티바이크'가 대중교통이 없는 지역 주민들에게 탈 것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과 반 마일 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주민이 '씨티바이크'를 이용할 수 있는 비율은 3.8%에 불과했다.

조사관들은 "뉴요커들 대부분이 자동차를 몰고 출퇴근을 하기보다는 대중교통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아 자전거 공유 사업은 이런 뉴요커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전제한 뒤 "씨티바이크는 그러한 역할을 놓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씨티바이크'의 자전거 거치대 설치는 시 교통국(DOT)이 주무부처로 2013년 처음 맨해튼 비즈니스 지역에 첫 선을 보인 뒤 계속해서 거치대를 더 많은 지역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조사결과를 놓고 "씨티바이크는 뉴요커를 위해 만들어 진 것이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 만들어 진 것"이라고 비난을 퍼부으면서 시의회가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 같은 반응에 뉴욕시의회 교통위원회는 향후 추가되는 공유 자전거 거치대에 대해 청문회 등 통해 방향을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지난해 '씨티바이크'를 인수한 차량공유서비스 업체 '리프트'(Lyft)는 1억 달러를 들여 전국의 '씨티바이크' 네트워크를 지금의 2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저소득 계층에 혜택을 제공하겠다며 뉴욕시 시영아파트에 살거나 뉴욕주 푸드스탬프 프로그램 등의 혜택을 받고 있는 주민들에게는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씨티바이크' 줄리 우드 대변인은 "지금 계속해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면서 "가까운 장래에 보다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주민들이 공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