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뉴저지주 전자담배 세금 인상 추진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3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5/30 20:49

75% 판매세율 소식에
관련업계·소비자 반발

뉴저지주 정부가 전자담배에 물리는 세금을 큰 폭으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필 머피 주지사의 행정예산안에는 전자담배 등 담배(tobacco)제품에 대한 과세를 늘려 주정부 수입을 5900만 달러 증액시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따르면, 전자담배에는 75%에 이르는 판매세율을 적용하고 다른 담배제품에 대한 판매세율도 현행 30%에서 68%로 올릴 계획이다.

30일 스타레저는 재무국이 현재 인접 주와 대비해 경쟁력이 있는 적정 세율을 도출하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캐더린 브레넌 부국장은 "펜실베이니아주와 경쟁할 수 있는 세율을 책정하기 위한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아직 법안이 어떤 내용을 담게 될 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세율을 최대한 올리되 뉴저지 주민들이 인접한 주로 가서 전자담배를 구입할 정도로 가격 격차가 벌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주정부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전자담배 판매업소와 소비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판매업소들은 펜실베이니아주의 경험을 예로 들고 있다. 2016년 전자담배에 40%의 판매세를 부과한 펜주에서는 1년 만에 전체 전자담배 판매 소매업체의 20% 이상인 100여 곳이 문을 닫았다. 따라서 뉴저지주에서 75%의 세율을 적용할 경우 300여 곳이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금연 활동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현재 전자담배 사용자의 상당수가 오랜 기간 담배를 피우다 이를 끊기 위한 한 방편으로 전자담배를 택했다는 논리다. 전자담배의 가격이 일반 담배보다 싼 것도 대체의 한 이유인 만큼 과도한 세금 부과로 전자담배 가격이 급등하면 다시 전통적인 담배를 피우게 되는 사람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더구나 마리화나 합법화 옹호론자인 머피 주지사가 기호용 마리화나에는 25%의 소비세만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도 이들을 크게 자극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