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이문세 뉴욕 콘서트 성황…20일 맨해튼 링컨센터

박정선 기자
박정선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4/2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4/24 17:01

해외 투어 대장정 끝내

가수 이문세(사진)가 뉴욕 공연까지 성황리에 개최하며 2017년 5월부터 시작한 '2017~2018 씨어터 이문세'의 종지부를 찍었다.

이문세는 지난 20일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2018 씨어터(Theatre) 이문세'의 뉴욕 공연을 개최했다. 이문세가 공연한 링컨센터는 세계 최초의 복합예술공간이자 공연문화의 중심으로 전 세계 공연인들이 꿈꾸는 역사적인 극장 중 하나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지난 두 달여 간에 걸친 해외 투어의 마지막 여정이자 2017~2018년으로 이어지는 '씨어터 이문세'의 마지막 공연으로 빈틈없이 가득 채운 객석의 열기가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웠다. 뉴욕의 관객들은 공연의 처음부터 끝까지 열렬한 호응과 박수 떼창 혹은 눈물과 함성으로 이문세와 함께했다.

이문세는 "4년 만에 찾은 뉴욕이다. 마치 첫사랑을 만난 듯 반겨주시니 고맙다"라는 인사로 시작했으며 공연 말미에는 "공연이란 것이 우리 인생과 같은 듯하다. 영원한 것 같았던 것들이 사라지고 소중한 줄 몰랐던 것들이 소중해지는 나이가 됐다. 지난 시간 속에서 이문세의 노래가 여러분의 마음 속에 어떤 의미일까 생각해보게 된다. 저는 관객 여러분이 가장 특별한 의미다. 노래하는 가수라서 행복했고 과분한 사랑을 받았던 투어였다. 이 마음 오랫동안 기억하고 간직하겠다"는 감사 인사를 전하며 해외 투어에 마침표를 찍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