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뉴저지 무면허 이삿짐 업체 대거 적발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2 미주판 7면 기사입력 2018/08/21 17:26

연방·주정부 함정단속 전개
NY 5개 등 29개 업체 덜미
피해 발생시 보상 막막
라이선스 소지 여부 확인해야

뉴저지 일대에서 무허가로 운영해 온 이삿짐 업체 20여 곳이 당국에 적발됐다.

뉴저지주 소비자보호국(DCA)은 무면허 이삿짐 업체 단속 작전 '오퍼레이션 마더스 애틱(Operation Mother's Attic)'을 펼쳐 뉴저지주 24개 업체, 뉴욕시 5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소비자보호국은 지난 4월 뉴저지 몬트빌지역의 고급 주택을 이사하는 상황을 꾸며 무면허 이삿짐 업체들에 대한 함정 단속을 전개했다. 현장에는 주 경찰이 투입돼 트럭의 안전성을 검사했고, 연방 교통부 산하 연방운송회사 안전청(FMCSA)도 작전에 참여했다.

뉴저지주에서는 주로 버겐과 퍼세익카운티 지역에 기반을 둔 업체들이 적발됐으며 뉴욕시는 맨해튼.브루클린.스태튼아일랜드에 있는 업체들이 단속됐다.

적발된 업체들에는 각각 25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됐으며 특히 스태튼아일랜드의 '고 투 무빙 앤 스토리지'는 지난 2016년에도 무면허로 적발된 바 있어 5000달러의 가중 벌금이 부과됐다.

걸비어 그리월 뉴저지주 검찰총장은 "무면허 이삿짐 업체들은 주민들의 악몽"이라며 "일부 무면허 이삿짐 센터들은 소비자들에게 바가지 요금을 요구하고 돈을 지불할 때까지 이삿짐을 돌려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무면허 이삿짐 센터들은 개인 물건 손상 시 소비자들을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한다"고 밝혔다.

신미 밀러 주 소비자보호국 부국장은 이번 수사에 대해 "면허를 강화하고 악덕 이삿짐 업주들을 청산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뉴저지주 정식 라이선스를 소지한 한 한인 이삿짐 업체 대표는 "무면허 적발은 정말 잘 된 일이다"고 전한 뒤 "면허는 소비자와 업체 입장에서 꼭 필요한 장치로, 업체 입장에서는 불법체류자가 아닌 신분이 보장된 정식 직원들을 고용해 보험을 들어줄 수 있으며, 소비자 입장에서는 안정된 보험을 통해 만일의 사고에도 보상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행 관련 법규에 따르면 이삿짐 업체들은 근로자보상.카고 책임 보험·대물보험·건물피해보험 등을 들어야 하며, 차량 등록증·차량보험증·이사면허번호를 소지해야 한다.

이번 수사에 적발된 29개 업체들은 30일 내 정식 면허를 신청할 시 2500달러의 벌금을 1250달러로 조율할 수 있다.

소비자보호국은 주민들에게 이사 시 정확한 면허가 있는지 확인해야 하며, 소비자보호국(973-504-6422)을 통해 업체의 면허 소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또 이사 시 ▶견적 미리 받기 ▶보석.돈.귀중품은 이삿짐에 넣지 않기▶물건 손상 시 즉시 이삿짐 업체에 알리기 등을 조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