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공화당, 클린턴 불기소 결정에 대대적 반격 시작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7/0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7/06 16:58

'e메일 스캔들' 불기소 권고에 잇단 청문회
오늘 코미 FBI 국장, 12일엔 린치 법무장관
라이언 의장 "명쾌한 답보다 궁금증만 키워"

공화당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5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e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불기소 권고를 결정한 것과 관련, 연방하원 공화당 측은 코미 국장과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에 대한 청문회를 차례로 열기로 했다.

하원 감독위원회는 7일 코미 국장에 대한 청문회를 열고, 법사위원회는 오는 12일 린치 장관을 불러 이번 e메일 스캔들에 대해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제이슨 차페츠(유타 3선거구) 하원 감독위원장은 "코미 국장이 밝힌 정황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분명 법을 위반했다"며 "의도적으로 법을 위반한 사람은 반드시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봅 굿라테(버지니아 6선거구) 하원 법사위원장도 코미 국장에게 서한을 보내 이번 불기소 권고 결정에 대한 배경 설명을 요청했다. 이번 청문회에는 국무부 감찰관과 정보기관 관계자들도 참석 통보를 받은 상황이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6일 "밝혀야 할 사안들이 많고, 청문회를 통해 질문을 할 것"이라며 "코미 국장의 발표는 명쾌한 답보다 궁금증만 더 키웠다"고 밝혔다.

라이언 의장은 또 국무부가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행정제재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에게는 클린턴이 민주당의 공식 대선 후보로 추대될 경우 국가 기밀에 대한 보고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 정당의 공식 대선 후보가 되면 국가정보기관으로부터 주요 기밀에 대한 보고를 받는 것이 관례인데, 라이언 의장은 클린턴 전 장관이 국가 주요 기밀을 허술히 다뤘기 때문에 보고를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하원뿐만 아니라 상원 국토안보 및 정부관계위원회 론 존슨(위스콘신) 위원장도 코미 국장에 서한을 보내 이번 e메일 스캔들에 투입된 FBI 수사요원 규모와 비용 등 수사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상태다. 특히 존슨 위원장은 서한에서 FBI가 불기소 권고 결정을 내리도록 한 배경을 지적하며 "국가 기밀을 '매우 허술히(extreme careless)' 다룬 것과 '중과실(gross negligence)' 차이가 무엇인지 설명하라"고 독촉하며 "클린턴 전 장관이 개인 e메일 계정과 서버를 운영한 것이 중과실 혐의가 성립되지 않는다면 어떠한 것들이 FBI의 중과실 혐의 성립에 필요한 요소인가"라고 질의했다.

의원들과는 별도로 공화당전국위원회는 이날 클린턴 전 장관이 과거 선거 기간 동안 e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밝혔던 모습이 녹화된 영상을 공개했다. '두 개의 다른 기자회견'이라는 제목이 달린 이 영상은 과거 클린턴 전 장관이 e메일 부정행위와 관련해 주요 기밀은 다루지 않았다고 주장한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러나 FBI는 주요 국가기밀이 다뤄졌다고 밝혔고, 공화당은 영상을 통해 클린턴 전 장관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공화당이 이미 다 끝난 일을 갖고 클린턴 전 장관의 지지율을 떨어트리기 위한 정치적 술수를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미국 대선- 공화 민주 후보들 움직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