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이번엔 독일 테러…최소 9명 숨져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7/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7/22 18:48

뮌헨 쇼핑몰 인근서 무차별 총기난사
이란계 18세 청년, 단독 범행 후 자살

22일 총기난사 테러가 발생한 독일 뮌헨에서 복면을 쓴 경찰 특수부대가 사건 현장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AP]

22일 총기난사 테러가 발생한 독일 뮌헨에서 복면을 쓴 경찰 특수부대가 사건 현장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AP]

이번엔 독일이었다. 프랑스와 터키 등에서의 잇단 테러로 전 유럽이 공포에 떨고 있는 가운데 독일 3대 도시 중 하나인 뮌헨에서 총기난사 테러가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 당했다. 이중 3명은 중태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후 5시50분쯤(현지시간) 뮌헨의 올림피아 쇼핑센터 인근 맥도널드 앞에서 무차별 총격이 시작됐다. 이날 밤 독일 경찰은 18세의 이란계 독일인이 단독 범행을 저지르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범인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지만 그가 지난 2년 이상 뮌헨에서 거주했으며 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범인의 전과, 테러단체와의 연관 등도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애초 경찰은 목격자들의 진술에 따라 총격 용의자가 최소 3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사건 현장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고 나머지 용의자는 도주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간주하고 대테러 특수경찰을 투입하는 등 용의자 체포를 위한 대규모 추적을 벌였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소총으로 무장했다며 시민들의 외출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또 상점 운영을 중단시키고 차량 및 대중교통 운행을 금지시키는 등 총격 사건 이후 도시 전체가 사실상 통제됐다.

이날 총격 현장이 촬영된 동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이 맥도널드 매장 주변에서 총격을 시작했다. 총격 당시 쇼핑몰 내 매장에서 근무 중이었던 린 스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동료를 매장에 남겨두고 밖에 물건을 사러 나가던 중 몇 차례 총성이 울리는 걸 들었다"며 "사람들이 뛰기 시작했고 나 역시 밖으로 나왔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쇼핑몰에 이어 옆에 있는 주차장에서 추가로 몇 차례 총성을 더 들렸다"고 덧붙였다.

이번 총격은 지난 18일 밤 열차에서 발생한 도끼 공격 이후 1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발생했다. 뷔츠부르크에서 열차를 탄 아프가니스탄 출신 17살 청년이 도끼 등 흉기를 휘둘러 승객 5명이 다친 이 사건에 대해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장관은 "무슬림 극단주의 단체 이슬람국가(IS)의 선전에 자극을 받아 단독으로 범행을 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4일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최소 80여 명이 사망하는 테러 사건이 발생한 지 1주일여 만에 또 다시 참사가 일어나 유럽에서는 테러 공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뮌헨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은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명백한 테러 사건"이라며 "가장 가까운 동맹국인 독일을 돕기 위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