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

2018.09.18(TUE)

Follow Us

한국인 2명, 인민일보에 사드 반대 기고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8/0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7/31 18:48

노무현 정부 비서관 김충환 등
3면 배치…"중국의 여론 전술"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반대하는 한국인의 기고문을 잇따라 비중 있게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민일보는 31일자 3면 상단에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이상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의 기고문을 실었다. 앞서 지난달 25일에는 성주 군민의 한 사람으로 사드에 반대한다는 김충환 전 청와대 업무혁신비서관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 시절인 2006~2007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이상만 교수는 '사드 배치는 한반도 문제를 더욱 풀기 어렵게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한국의 사드 배치는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국민의 안정을 무시하는 것이며 미국의 이익에 따른 비전략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인민일보가 일주일 사이에 같은 주제의 외국인 기고문을 3면에 전진 배치하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중국에서 오랫동안 생활한 교민은 "인민일보에 한국인 기고문이 3면에 실릴 정도의 대접을 받은 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영 중앙방송(CCTV)도 31일 '매체초점'이란 뉴스 특집 프로그램을 통해 사드 배치 반대론자의 시위 화면을 방송하는 등 연일 한국의 반대 여론을 집중 보도하고 있다.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국인이 의견을 표현하는 건 자유지만 중국이 반대 인사의 의견만 보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도 있다.

베이징 외교가의 한 소식통은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은 사드 배치 절차의 중단 요구"라며 "중국 언론의 보도는 국제무대에서 자국의 반대 입장을 정당화하는 동시에 한국 스스로 미국에 사드 철회 압력을 넣어야 한다는 점을 부각시키는 여론 전술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예영준 베이징특파원

관련기사 사드 배치- 혼란 가중 -중국 러시아 보복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