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6.9°

2018.11.18(SUN)

Follow Us

일본, 미사일 사거리 늘려 센카쿠 방어 전력 확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8/15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6/08/14 22:34

2023년 인근 섬 실전 배치 계획
"중국 군함 대응 장거리 공격 강화"

일본 정부가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한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신형 지대함 미사일을 개발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14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내년도 방위성 예산에 개발비를 포함시켜 2023년에 실전 배치하는 목표를 잡고 있다. 이는 센카쿠 열도 주변에서 중국 해경국 선박은 물론 군함까지 활동하는데 따라 장거리 공격 능력을 강화해 억지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이 개발하려는 지대함 미사일은 사거리 300㎞로 미야코지마(宮古島) 등 센카쿠 열도 주변 섬들에 배치될 예정이다. 신형 미사일은 수송과 이동이 쉬운 차량 탑재형으로 GPS 등을 이용한 유도 장치로 타국 군함 등을 공격하는 능력을 갖게 된다. 미사일은 일본 단독으로 개발하며 높은 수준의 기술이 필요한 고체 연료방식을 사용할 계획이다. 고체 연료 미사일은 액체 연료 미사일과 달리 연료 주입에 시간이 걸리지 않는 만큼 발사 징후를 포착하기 어렵고 장기간 보존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 미사일 개발은 센카쿠 열도에서 170㎞가량 떨어진 미야코지마와 이시가키지마(石垣島)에 배치될 예정인 육상자위대 보유 지대함 미사일의 사거리가 100여㎞대인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미야코지마 등에서 현재의 미사일을 발사해도 센카쿠열도 주변 영해(연안에서 22㎞)나 접속수역(22~44㎞)에는 이르지 못한다.

신형 지대함 미사일은 일본의 섬이 점령됐을 때도 활용될 전망이다. 현재 육상자위대의 상륙 작전 때는 호위함에 의한 단거리 함포 사격이나 전투기의 폭탄 투하 등 반격의 위험성이 높은 수단이 작전의 축이 되고 있지만 신형 미사일을 배치하면 인근 섬으로부터의 지원이 가능하다. 일본 방위성은 이번 미사일 개발을 방위산업의 기술 수준 향상과도 연결시킬 방침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중국 전투기 센카쿠에 수차례 접근"=중국 전투기가 지난 5월 이래 적어도 3차례에 걸쳐 센카쿠 열도 주변에 접근해 일본 전투기가 긴급 발진했다고 도쿄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중국 전투기는 센카쿠열도 영공에 50㎞까지 접근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전투기) 접근 사례가 잇따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경계하고 있다. 일본 방위성은 중국 군이 센카쿠 상공에서 작전 수행을 하기 위해 원거리에서의 전투기 운용 능력을 올리려는 것으로 보고 구체적 분석을 서두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