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1°

2018.11.18(SUN)

Follow Us

뉴욕주 검찰 '트럼프재단' 조사 착수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9/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9/14 20:27

플로리다 검찰총장 불법 후원 의혹
민주당 의원들도 법무부에 수사 촉구

뉴욕주 검찰이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세운 '트럼프재단'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에릭 슈나이더맨 검찰총장은 13일 CNN에 불법 선거자금 후원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트럼프재단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슈나이더맨 총장은 "재단을 둘러싼 각종 문제와 관련, 재단이 자선단체 관련 주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해당 수사는 트럼프가 재단을 통한 부적절한 방법으로 정치 후원금을 팸 본디 플로리다주 검찰총장에게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이 있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재단을 통해 지난 2013년 플로리다주 검찰총장 재선에 도전하던 본디 총장에게 2만5000달러의 정치 후원금을 전했다.

문제는 비영리단체 명의의 정치 후원금이 금지됐음에도 재단을 통해 돈이 기부됐으며, 당시 본디 총장은 사기 혐의로 피소된 트럼프대학에 대한 수사를 검토 중으로 알려져 해당 기부금이 대가성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더욱이 국세청(IRS)은 해당 혐의와 관련해 이달 초 재단 측에 2만5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그러나 트럼프 측은 슈나이더맨 총장의 재단 조사 착수에 대해 "편파적"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측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도우려는 의도에 불과하다. 슈나이더맨 총장은 클린턴재단을 둘러싼 의혹은 계속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13일 연방하원 법사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에게 본디에 대한 트럼프재단의 불법 선거자금 기부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요청하는 공개 서한을 전달했다.

해당 서한에서 의원들은 "후원금이 전달된 이후 본디는 트럼프대학에 대한 추가 조사를 중단했다"며 "이러한 사실은 이 후원금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2016년 미국 대선-힐러리 트럼프-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