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7°

2018.09.21(FRI)

Follow Us

일, 북방영토 되찾으려 러시아와 경협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0/0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10/02 18:37

의료.우편.공항정비 사업 등
12월 아베.푸틴 회담서 기대

일본 정부가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이 있는 북방영토(쿠릴 4개 섬) 반환을 위해 실생활 중심의 대규모 인프라를 지원한다.

1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개 사업에 6000억 엔(약 59억2900만 달러)에 이르는 협력사업을 포함해 의료.우편사업.공항 정비 등의 경제협력계획을 마련했다. 일본은 12월 15일 야마구치(山口)현에서 열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이 경협안에 합의하고 북방영토 반환에 성과를 낼 방침이다. 경협사업의 재원은 일본국제협력은행(JBIC) 등의 융자와 정부 예산, 민간 자금을 통해 조달하게 된다.

일본은 러시아의 수요가 많은 의료 분야의 경우 내시경과 치료용 카테터 등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을 제공키로 했다. 도시바(東芝)와 일본우정그룹 산하 일본우편은 러시아 측과 협력해 우편물 배달시간 단축에 나선다. 엽서를 배달 순서에 맞춰 분류하는 기자재 제공 등을 통해서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이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州)에 있는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인공위성을 발사하는 등 양국 간 우주 분야 협력도 추진한다고 전했다.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는 러시아가 임대해 사용하는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 대한 의존을 줄이기 위해 막대한 비용을 들여 새로 건설한 첨단 시설이다. 일본은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드는 러시아제 로켓을 활용해 민간 통신 및 관측 위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