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상원의원들 아마존 수장에게 보안정책 질문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8 15:07

지난 11일 6개 질문 담긴 서신 제프 베조스에게 보내

최근 아마존의 가장 효자 상품 중 하나인 인공지능 알렉사가 탑재된 스피커 에코가 한 구입자의 동의 없이 임의로 사적인 대화 녹취파일을 누군가에게 보낸 해프닝이 발생하자 2명의 상원의원들이 이에 대한 질문을 제기했다.

제프 플레이크 애리조나 상원의원과 크리스토퍼 쿤스 델라웨어 상원의원은 지난 11일 아마존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제프 베조스에게 이 에코 스피커의 행동구조 및 회사가 고객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어떤 보안 정책을 펼치고 있는 지 등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두 정치인들은 개인정보, 기술 및 법과 관련한 분과위원회를 이끄는 인물들이다. 특히 최근 포틀랜드에서 발생한 에코의 유저 개인 대화 유출 사고에 대한 논란이 화제가 되면서 주민들은 인터넷 기반의 마이크를 집 안에 설치하는 것이 매우 위험할 수도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당시 아마존은 에코 스피커가 ‘알렉사’와 유사한 음성을 듣게 되면 이를 인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들의 대화 도중 ‘메시지를 보내라’는 말과 유사한 명령어가 에코에 포착되면 알렉사는 ‘누구에게 보낼까요’라고 물은 후 대화를 분석해 고객의 연락처에 있는 한명을 찾아 이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두 상원의원이 제프 베조스에게 전달한 서신에 의하면 이번 이슈와 같은 상황에게 과연 어떻게 반응하도록 설정이 된 것인지에 대해 정확한 구조를 알고 싶다고 내부 음성 인식 디자인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또한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서신에는 총 6개의 질문이 담겨있으나 아직까지 이에 대해 아마존은 어떠한 응답도 나타내지 않은 상황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