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6°

2018.10.15(MON)

Follow Us

안선주, 생애 첫 LPGA 우승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11/08 16:59

토토 재팬 클래식 정상

김세영은 ‘신인왕’ 확정

안선주(28·오넥스)가 LPGA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패권을 거머쥐었다.

안선주는 8일 일본 미에현 시마시 킨테츠 카시코지마 컨트리 클럽(파72·6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3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를 잡아냈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가 된 안선주는 이지희(36), 안젤라 스탠포드(미국)와의 연장전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낚아 파에 그친 두 선수를 따돌렸다.

안선주가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는 LPGA와 JLPGA가 공동 주최했다.

이지희는 이날만 6타를 줄이면서 승부를 연장까지 몰고가는데 성공했지만 막판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전날까지 선두를 지키던 신지은(23·한화)은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로 4위에 그쳤다. 김효주(20·롯데)와 신지애(27), 김하늘(27·하이트진로)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김세영(22·미래에셋)은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이번 시즌 신인왕으로 확정됐다. 김세영은 올 시즌 3승을 거뒀다.

한국 국적 선수가 LPGA 신인왕에 오른 것은 2012년 유소연(25·갤럭시아) 이후 3년 만이자 통산 9번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