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골목 상권은 어쩌라고…

김혜원 인턴기자
김혜원 인턴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5 14:24

푸드스탬프 개정안에 불만

“매출 반토막날 것” 걱정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푸드스탬프 개정안에 대해 우려 섞인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푸드스탬프(SNAP·영양지원프로그램)는 연방정부에서 운영하는 저소득층 식비지원사업이다. 지난달 행정부가 내놓은 푸드스탬프 개정안은 수혜자들에게 기존의 금전적 지원 대신 실제 식품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행정부는 이를 통해 예산을 크게 아낄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발표 이후 한 달째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개정안에 대한 반발은 비단 수혜자뿐 아니다. 그들을 고객으로 하는 소규모 식품업체들도 불만이 크다. 매출에 큰 타격을 입게 됐기 때문이다.

펜실베니아의 칼 루이스 씨는 7년 전 신선 식품을 구할 수 없는 이른바 ‘식품 사막’ 지역에 건강한 식재료를 파는 식료품점을 열었다. 이후 지역 주민들과 교류하고 요리 교실을 열어 건강한 먹거리를 홍보해왔다. 아이들이 부모에게 초콜릿 대신 사과를 사달라고 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뿌듯하다는 그의 손님 중 절반 가량이 푸드스탬프 수혜자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손님이 절반으로 줄게 된다는 뜻이다.

펜실베니아 식품상협회 알렉스 발로가 회장은 개정안이 식품 사막을 없애려는 업체들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더해 “건강한 먹거리는 누구에게나 제공돼야 하고, 수혜자들이 자신의 수요에 맞는 선택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물론 수혜자의 선택권 박탈이라는 기본적인 문제 제기도 여전하다. 식단을 수혜자가 아닌 행정부가 결정하기 때문에 개별 가구에 적합한 영양 공급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어린 자녀를 키우는 한 수혜자는 “어떤 식품을 받게 될 지도 모르고, 받은 음식에 대한 알러지가 있으면 어쩌나. 무엇보다 식품이 신선하지 않을 것”이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